비츠(beats)해드폰 개봉기

문득, 멈춰 서서

사진 속 이 해드폰은 며칠전 구입한 '비츠(beats)해드폰'이다.

오래 전부터 갖고 싶었던 것인데, 너무 비싸서 사지 못한 것을 동생의 선물로 갖게 된 것이다.

거금 119,000원을 들여야 살 수 있는 해드폰이다.

평소 음악을 들으면서 다니는데, 아무래도 이어폰은 귀에 무리가 되고 음향 질도 낮아 항상 좋은 해드폰을 갖고 싶었던 차였다.

​인터넷을 조사하고 에플(apple) 매장을 찾았는데, 그곳의 가격도 인텃넷과 같았다.

그렇다면, 이곳에서 사자!

나는 하얀색이 가장 마음에 들었다.

그런데 상품을 안내하던 매장 직원의 말씀이 하얀색은 화장품에 얼룩이 생길 수 있다고 한다.

그 말을 듣고 바로, 탈락!

덧붙여서 하시는 말씀! 파란색은 겨울에는 추워보인다고...

직원이 내게 추천한 것은 빨간색!

원조 비츠(beats)해드폰의 가장 인기 있는 색상도 빨간색이었다고 한다.

그러나 아무래도 내 분위기와 즐겨입는 옷에 빨간색은 주저스럽다.

나는 '검정색'을 선택했다.

내 결정에 매장 직원도 '가장 무난해 보이는 색상'이라며 공감을 해주었다.

즐거운 마음을 감추지 못하고 단걸음에 달려와 개봉을 했다.

에플제품은 통을 연 뒤, 제품에 하자가 있을 때는 에플 서비스센터에 연락해서 수리를 받아야 한다. 

뭐 이런 복잡한 시스템을 만들어놨는지 이해가 가지 않지만, 지금까지 경험에 의하면 에플제품은 망가진 경우가 없으니 안심하자!ㅋㅋ

​하얀색 포장박스를 여니, 이렇듯 예쁜 빨간색 통이 나왔다.

​담아다니기 좋은 주머니 속에 잘 들어 있는 해드폰!

그럼, 들어볼까?

ㅎㅎ

환상적인 음향 상태다!

잘 나온다.

포장 안에는 다양한 종류의 메뉴얼들이 담겨 있다.

한국어로 설명도 잘되어 있어서 좋다.

이제 이것들을 읽으면서 사용방법을 연구해야겠다.

한결 밖에서 음악을 듣기가 즐겁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