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 고우당, 특별한 게스트하우스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군산 시내에는 일제침략기에 건설된 일본식 가옥들이 여전히 많이 남아 있다.

그 중에서 고우당이라는 곳은 일본식 가옥을 체험해 볼 수 있는 매우 특별한 공간이다.

고우당은 게스트하우스로 빙 둘러 일본식 가옥들이 위치해 있고 중앙에 일본식 정원이 존재한다.

정원은 커다란 연못을 끼고 둘레에는 나무들과 화초들이 심어져 있는 아름다운 모습이었다. 

이런 곳에서 잠을 자고 맞는 아침은 어떨까?

기회가 있다면, 여기서 하룻밤 묵어보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고우당은 군산 근대 역사를 체험할 수 있도록 일본식 가옥들이 많이 존재하는 지역에 만든 시설이다.

부지 1,794평에 숙박시설 5개 동과 근린생활시설 12동, 군대 역사교육관 3동, 건출재생관 1동 등을 조성해 1930년대 근대 군산 생활모습을 복원한 공간이란다.​

​이 일대는 일제강점기 쌀 수탈을 통해 막대한 부를 축적한 일본인들이 집단으로 거주한 곳이며, 지금도 인근에 일본식 건축물들이 많이 남아 있다.

1930년대 일본인들이 우리나라 땅을 자기나라 땅인양, 건물을 짓고 거주했던 이 공간에서 나라 잃고 서러웠던 시대의 아픔을 되새겨 보길 바라는 마음에서 조성한 것이라고 한다.

​한켠에 숙박안내를 받을 수 있는 데스크가 존재한다.

​내가 마침 고우당을 방문했을 때는 일하시는 분들이 청소를 하기 위해 집안 문들을 활짝 열어 놓은 상태였다.

나는 그 틈으로 안을 살짝 들여다 보았다.

우리나라 건축구조와는 확연히 구별되는 특별한 모습이다.

이곳에서 잠을 잔다면, 매우 특별한 체험이 될 것 같다. 

군산시는 그들이 가지고 있는 특별한 유적들을 관광상품을 잘 발전시킨 것 같다.

사실, 우리나라 국민은 일제침략기를 드러내 보여주는 유적들에 우리는 콤플렉스가 많다.

그것을 마치 애초 없었던 것처럼 부수고 없애는 것이 보통인데, 군산시에서는 과거를 똑바로 볼 수 있도록 새롭게 리모델링하고 더 발전시켜 그 지역의 특별한 관광상품으로 계발을 잘 해 놓았다. 

나조차도 군산에서 이런 일제시대 유적들을 보면서 일본놈들이 얼마나 집요하게 우리나라를 수탈했는지 구체적으로 확인하는 기회가 되었다.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일제침략기의 수탈상황이 피부로 전해지는 느낌이다.

그래서 일제시대 가옥과 건축물을 보존하려는 군산시의 노력은 무척 값져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