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산 과천매봉 가는길

문득, 멈춰 서서

​지난주 목요걷기 모임에서는 청계산의 과천매봉을 갔다.

청계산은 다양한 등산로로 와본 적이 있는데, 과천매봉은 처음이다.

이번 청계산산행은 과천 서울대공원 입구를 선택했다.

서울 대공원 정문을 왼쪽으로 끼고 산으로 나있는 아스팔트를 따라 조금 걸어가면, '청계산등산로입구'라고 쓴 커다란 이정표를 만나게 된다.

바로 그 길로 올라가면 청계산의 과천매봉으로 올라갈 수 있다.

청계산에는 '매봉'이 있고 '과천매봉'이 있다.

매봉이 두 개인 까닭에 붙여진 이름인 것 같다.  

​청계산 등산로 입구에는 야자매트가 깔려 있어서 걷기가 너무 좋다.

이 야자매트는 산 중턱까지 이어져 등산객에 의해 흙이 파이는 것을 막아주고 있었다. 

​과천매봉으로 향하는 등산로는 내내 서울대공원의 울타리를 끼고 걷게 되어 있다.

걷는 동안 서울대공원 울타리가 왼쪽으로 계속 보인다면, 길을 잃지 않고 잘 가고 있는 것이다.

사실, 서울대공원 울타리가 아니더라도 군데군데 이정표가 잘 설치되어 있어 길을 잃을 염려는 없다.

​그리 가파르지 않은 걷기 좋은 산길이 이어지다가 750m를 알리는 이정표가 나타났다.

1km도 남지 않아, '정말 쉬운 길이다!' 생각했는데, 이제부터가 힘들다.

​점점 가파른 오르막이 나타났다.

나를 앞질러 가던 우리 멤버들이 모두 사라졌다.

사실, 나는 산행에서는 늘 맨 뒤에서 쩔쩔 매면서 뒤쫓아 간다.

다행스러운 것은 그렇게 맨 꼴찌로 다니지만, 낙오되지 않고 끝까지 잘 간다는 거다.ㅋㅋ 

​우와, 이제는 계단이다!

가파른 언덕과 계단을 지나, 산허리를 끼고 걷기 좋은 완만한 길을 걸었는데, 다시 나타난 계단!

​그리고 도착한 과천매봉!

정상에는 넓게 데크가 깔려 있어서 정상을 즐기기 참 좋다.

중간중간 계단과 오르막이 있지만, 과천매봉은 오르기 힘든 봉우리는 아니다.

이 풍경은 과천매봉에서 내려다보이는 과천의 풍경이다.

멀리, 서울대공원 입구에 있는 연못을 포함해 관악산의 전체 모습도 보인다.

관악산이 한덩어리로 보이는 걸 보니, 정말 높이 올라왔다.

​한 옆으로는 청계산을 관통해 지나는 고압선철탑들도 볼 수 있다.

이건 그날 함께 점심식사를 하는 산행멤버들의 도시락반찬!

맛있는 반찬이 너무 많다~ㅎㅎ

내가 목요일 걷기 모임을 좋아하는 건 순전히 이분들과 함께 먹는 점심식사 때문이다.

맛있는 도시락 반찬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