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사꿀빵, 통영의 명물

유익한 정보

​이 빵는 통영에 여행다녀온 친구로부터 선물로 받은 '오미사꿀빵'이다. 

오미사꿀빵은 겉에 꿀과 참깨가 가득 발라져 있는 도넛 같이 생긴 빵으로, 통영의 명물이란다.

1963년부터 만든 것이라고 하는데, 그렇다면 내가 태어나기 한참 전에 생긴 것이다.

역사가 느껴지는 빵인 것만은 분명하다.

친구는 통영엔 오미사꿀빵 파는 곳이 엄청 많지만, 원조는 '오미사꿀빵'이라는 간판이 붙은 빵집이니 꼭 그곳에서 사야한다는 정보도 알려주었다.

오미사꿀빵이 너무 많을 때는 냉동보관해야 꿀빵의 맛을 오래 느낄 수 있다는 정보를 통에 적어 놓았다.

냉동된 꿀빵은 자연 해동시켜서 먹거나 전자레인지에 30초 정도 데워 먹으라고...

속에는 단팥소가 가득 담겨 있다.

그런데 맛은?

나로서는 팥이 든 잘못 만든 도넛 같은 맛이다.

밀가루 빵이 너무 뻑뻑하다. 제대로 부풀지 않은 그런 빵 맛~ㅠㅠ

사람들은 이 빵을 옛날에 먹었던 빵이 생각나 먹는다고 한다는데, 옛날에 이렇게 뻑뻑한 도넛을 만들어 먹었던 걸까?

함께 이 꿀빵을 맛본 하늘풀님은 어렸을 때 집에서 도넛가루로 즐겨 만들어먹었던 도넛 맛이란다.

그래서 옛날 생각이 난다고!

그리고 단팥은 모찌에 들어있던 단팥 같다는 느낌도 덧붙였다.

아무튼 하늘풀님에게 추억을 돋게 했다니, 추억이 생각나게 하는 걸로는 성공적이다.

통영에 가면, 오미사꿀빵을 꼭 사먹어야 한다고들 말하는데 내 생각이 이 빵을 꼭 사 먹을 필요는 없겠다.

다른 더 맛있는 것을 사먹어야 할 것 같다.

배는 엄청 부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