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말랭이로 식감을 살린 야채만두

찌꺼의 부엌

​이 무말랭이는 수개월 전에 어머니가 만들어 주신 것이다.

그런데 너무 짜고 맵다.

너무 맛이 없어서 냉동실에 넣어둔 채  방치해 놓았다.

그러나 이렇게 언제까지 방치할 수는 없는 노릇!ㅠㅠ

참고로 나는 선물받은 것은 아무리 맛이 없어도 버리지 않는 착한 성품을 가지고 있다.ㅋㅋ

무얼 할까? 고민을 하다가...

만두를 만들면 어떨까? 불현듯 떠오른 생각!

냉동실에서 꺼낸 무말랭이무침을 우선 물에 살짝 헹구었다.

짜고 맵지만, 다른 간을 하지 않는다면, 충분히 무말랭이무침의 간을 그대로 간직해도 좋다. 

​살짝 헹구어, 국물을 꼬~옥 짠 무말랭이를 쫑쫑 곱게 다진다.

​거기에 두부도 삼베자루에 넣어 꼭 짜서 담고...

​느타리버섯도 쫑쫑 다졌다.

버섯은 팽이버섯이나 표고버섯을 넣을 때도 있는데, 오늘은 느타리버섯을 이용했다.

느타리버섯도 만두소로 아주 잘 어울린다.

​거기에 무를 채썰어 익혀서 역시 쫑쫑 썬다.

​만두소에 당면이 빠져서는 안된다.

당면을 잘 삶아서, 역시 쫑쫑 썰어서 넣는다.

​준비한 재료들을 잘 섞어준다.

나는 이 안에 다른 것은 일체 넣지 않았다.

소금도, 후추도, 고추가루도... 전혀 더 넣지 않고 무말랭이무침에 담긴 간에 의지했을 뿐이다.

그렇게 해서 만든 만두!

이 만두를 면포를 깔고 찐만두를 해서 먹었다.

만두소의 간만으로 충분하지 않다. 

진간장에 감식초를 넣어서 찍어서 먹으니 딱 알맞다.

무말랭이가 들어간 만두가 기대 이상이다.

쫄깃쫄깃한 무말랭이가 씹히는 식감이 너무 좋다.

또 처치곤란한 무말랭이무침을 아주 잘 활용한 맛있는 만두였다.

오늘의 요리 실험은 성공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