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각점, 지리좌표를 표시한 국가기준점

유익한 정보

​'삼각점'이라는 이름이 적혀 있는 이 신기한 구조물은 불곡산 산행 중에 발견한 것이다.

불곡산 산마루에 이렇게 귀엽게 생긴 표식이 '삼각점'이라는 이름을 달고 설치되어 있었다.

​중앙에 박혀 있는 돌에 십자 표시가 되어 있고 주변에 '포천 314'라고 쓰여 있다.

또 '1994 재설'이란 기록으로 보아, 이 구조물은 1994년에 만들어진 모양이다.

게다가 국가주요시설이니, 파손을 엄금한다는 강도있는 말도 쓰여있다.

이 삼각점 옆에는 '삼각점이 무엇인가'를 설명하는 안내판이 친절하게 설치되어 있다.

삼각점은 국토해양부 국토지리정보원의 국가기본측량에 의하여 결정된 지리좌표로 경도, 위도, 표고를 표시한 국가기준점이라고 한다.

설명에 의하면,

'이곳 화강암 표지위에서의 각종 측량방법을 통해, 이 점이 없는 다른 지점의 지리좌표를 정확하고 손쉽게 구할 수 있음에 따라, 국토지리정보원에서는 이러한 삼각점을 전국에 2~3km 간격으로 설치하여 국토의 호율적 이용과 관리를 위한 국가기본측량, 지적측량, 공공측량 등의 기준을 제공하고 나아가 지각변동에 의한 국토의 위치변화를 모니터링하는 등 국토공간정보의 구축과 다양한 사용을 위한 중요 기초자료로서 활용하고자 그 지리좌표를 제공하고 있으며, 또한 이 좌표는 네비게이션, 등산, 레져, 내위치 확인 등 국민생활의 편의증진을 위해 할용되도록 하고 있습니다.' 라고 쓰여 있다.

그러니 '포천314' 삼각점은 위도(N): 37도 47분 46.09초, 경도(E): 127도 01분 44.49초, 표고(H): 366.4m에 해당하는 지점이다.

지구의 바로 그 지점에 내가 서 있었던 것이다.

참고로 우리나라 표고, 즉 해발고도는 인천앞바다의 평균해수면을 기준으로 한다.

불곡산 산행을 하면서 삼각점에 대해 배운 것은 참으로 유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