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주, 감이 익어가고 있어요!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이 감나무는 올 가을 상주 지인댁에서 찍은 것이다.

이댁 뜰에는 감나무들이 정말 많다.

나무마다 빨갛게 익고 있는 감이 주렁주렁 달려 있었다.

파란 맑은 하늘을 배경삼아 감나무를 찍었다.

마치 키치스러운 아름다운 풍경 사진에서 뛰어나온 듯 완벽한 풍경이다.

상주에는 이댁뿐만 아니라 어느 집이나 감나무가 많다.

집집마다 감들이 어찌나 많은지, 그곳에 있으면 감이 특별하다는 인상조차 받을 수 없다.

게다가 길가에도 감나무 천지인데, 그 모습이 너무나 평범해 나는 사진찍는 것조차 잊고 말았다.ㅠㅠ

​감들이 다 익은 것은 아니다.

조금씩 짙어지고 있는 감들을 바라보는 건 즐겁다.

​그러다가 아침에 뜰에 나가면, 감나무 아래에는 감들이 떨어져 있다.

사실, 아침만이 아니고 한번씩 둘러볼 때마다 무게를 이기지 못한 익은 감들이 떨어진다.

이건 떨어진 감을 주워다가 테라스 난간에 올려놓은 것이다.

​내가 아침에 주워 놓은 감들~

​이 감들은 전날 오후에 주워서 항아리 위에 올려 놓은 것이다.

아침에 일어나니 밤새 내린 이슬을 맞아, 촉촉하게 젖어 있었다.

이렇게 던져 놓으면, 맛있게 익는다.

이슬과 서리를 맞으면서 맛있게 익고 있는 홍시~

이건 지인댁에 있는 감따는 도구!

긴 막대에 달린 이 고리에 감나무 가지를 걸어 흔들면, 감이 우두둑 떨어진다고 한다.

물론, 바닥에는 그물이나 메트리스를 깔아 줘야 한다.

다음에는 이 도구로 감도 따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