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궁리 오층석탑, 아름다운 백제 석탑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지난 여름, 익산의 미륵사지에서 큰 감동에 젖은 우리 일행은 내친 김에 왕궁리에 있는 백제 왕궁터를 가기로 했다.

왕궁터는 유네스코 문화유산으로 그렇지 않아도 기회를 내서 꼭 가보려고 했던 곳이었다.

그러나 미륵사지만큼 기대를 하고 있던 곳은 아니다.

그런데...

너무 멋지다.

특히, 왕궁터 한가운데 오롯이 서 있는 '왕궁리 오층석탁'은 너무 아름답다.

이곳을 오지 않았으면 어쩠을까? 후회를 할 뻔했다.

폐허로 존재하는 너른 궁궐터에 펼쳐진 건물의 기단석들이 망한 왕조의 슬픔을 말해준다.

​왕궁리 오층석탑은 전형적인 백제의 석탑양식을 하고 있는 탑이다.

백제의 탑들은 5층 석탑이 대표적인 양식이다.

이곳 익산의 백제 왕궁은 백제 패망 이후에는 사찰이 자리했다고 한다.

그래서 이렇게 석탑이 존재하는 것이라고...

​기대를 너무 했던 미륵사지 석탑에 실망한 나는 왕궁리 오층석탑으로 모든 실망감이 회복되었다.

옛날 형태가 오롯이 남아 있는 석탑이 너무 아름답다.

이 탑은 부여의 정림사에 있는 5층석탑과 꼭 닮았다고 한다.

부여에 가면 정림사도 가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