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옛날 전통부엌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여행중 메모

우리나라 옛날 부엌의 모습이다.
이 부엌은 전주 경기전의 수복청에서 찍은 것이다.
수복청에는 조선시대의 가옥을 추측할 수 있는 건물들이 여럿 있는데, 그중에는 이렇듯 옛날 부엌의 원형도 볼 수 있다.​

가마솥이 걸려있는 아궁이가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
당시 부엌은 방에 난방을 공급하는 역할과 요리의 기능을 병행하는 곳이다.
아궁이에 장작을 때서 난방과 요리를 했다.​

이곳 부엌 한켠에는 선반과 찬장도 놓여 있다.
그런데 진짜로 당시에도 이렇게 찬창이 놓여 있었을지는 의문이다.
왜냐하면, 장작을 태울 때 발생하는 끄름이 장난이 아니었을 텐데, 찬장이 온전할까?
혼자 생각했다.
아니, 어쩜 끄름 때문에 찬장은 더 필요했을지도 모르겠다.
그러고보면, 어렸을 때 장작을 때던 할머니댁 부엌에도 찬장은 있었던 것 같다.-_-;

​부엌, 뒷문에서 들여다 보이는 안뜰 모습!

그러고 보면, 부엌에 문이 참 많다.

이건 부엌의 뒷문!

튼튼한 문짝과 문고리가 인상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