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꽂이, 인테리어 소품으로도 좋아요!

문득, 멈춰 서서

​상주 지인댁에서 본 향꽂이들이다.

나는 향을 잘 모르는 데다가 집안에 향을 피우는 걸 즐기지 않아, 향꽂이에는 그다지 관심이 없었다. 

그댁 어른들은 향 피우는 걸 좋아하시는지 집안에 향꽂이들이 제법 많다.

집안 곳곳에 있는 향꽂이들이 장식품만은 아닌 듯 했다.

위 사진은 연밥을 닮은 도자가로 만든 향꽃이다.

이건 장식장에 놓여 있는 것으로 보아 잘 사용하시는 건 아닌 듯 하다.

​그에 비해 이 오리 향꽂이 근처에는 향을 피우고 난 재가 수북하다.

역시 도자기로 만든 것으로, 오리 향꽂이는 오리가 장식적으로 잘 생기지 않았지만, 무척 정감이 가는 귀여운 모습이다.

​기다란 이것도 향꽂이가 분명하다.

이런 향꽂이는 재가 차례차례 떨어져 향을 태우기가 아주 좋다.

​향을 꽂는 부분은 개구리가 장식되어 있다.

'개구리가 향을 어떻게 물고 있는 걸까?'

돌아와서 사진을 아무리 봐도 잘 가늠이 되지 않는다.

다음에 그댁을 방문하면, 다시 잘 살펴보는 걸로!

부엌 찬장, 그릇들과 함께 놓여 있는 이 작은 아이도 향꽂이 같다.

소박하면서도 색다른 모습이다.

향꽂이는 향을 태울 용도가 아니더라도 인테리어 소품으로 좋아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