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왕사, 전북 완주군의 작은 사찰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전북 완주군에 있는 모악산을 오르는 길, 중턱쯤을 지날 때 청아하면서 낭낭한 스님의 염불소리를 들었다.

그 소리가 너무 맑아, 꼭 지나는 길에 저 소리가 나는 절을 둘러보고 가야겠다고 생각하면서 한참을 올라갔다.

염불소리가 점점 크게 들리는 지점에 다다르자, '수왕사'라는 이정표가 나타났다.

나는 오르던 산길을 벗어나, 수왕사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

​몇 발짝 오르자, 아주 조그만 절이 나타났다.

외견은 무척 초라한 모습이다.

그런데...

스님도 안 계시다!@@

산을 오를 때 들렸던 염불은 CD에서 나는 소리였다.ㅋㅋ

CD를 걸어놓고 스님은 외출을 하신 모양이다.

요즘은 절에서도 CD로 염불을 대신하나보다.

​나는 '수왕사'를 들른 김에 법당 앞에 있는 샘물로 목을 축였다.

귀여운 동자승 인형들이 귀엽다.

​수왕사는 깎아지른 절벽 아래 자리잡고 있었다.

절벽의 바위가 떨어질 것처럼 위태롭게 느껴진다.

돌축대 사이에 빼꼼히 고개를 내밀고 있는 꽃도 한 송이 찍고!

이제 다시 산행을 하자!

모악산을 오르는 길에 수왕사는 꼭 들를 필요는 없겠으나, 목을 축이기 위해서라면 들를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