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므, 조선시대 화재예방시설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이 사진은 종묘에서 찍은 것이다.

이렇게 큰 청동 그릇은 본 적이 없어서 깜짝 놀랐다.

이 물건은 '드므'(Deumeu)라는 것이다.

​옆에 있는 설명에 의하면, '드므'는 '넙적하게 생긴 큰 독'이라는 뜻의 순수한 우리말이란다.

화마가 물에 비친 제 모습을 보고 놀라 도망가게 한다는 주술적 의미가 있으며, 화재가 났을 때는 방화수로 사용하였다고 한다.

화마를 도망가게 하는 역할보다는 방화수로 아주 유용한 시설이었겠다 싶다.

​이것들 역시 '드므'이다.

전주 경기전에 설치되어 있는 것으로, 경기전에는 큰 가마솥처럼 생긴 데에 물이 담긴 드므가 6개나 설치되어 있다.

드므 6개라면, 제 역할을 웬만큼은 할 수 있겠다. 

목재 건물로 된 전통 한옥에 촛불을 피우며 살던 옛날에는 화재에 무척 취악했을 것 같다.

따라서 '드므' 같은 시설은 꼭 필요했던 화재예방 시설이었을 것이다. 

나는 이 두군데 외에 다른 데서 드므를 보지 못했다.

혹시, 드므는 왕궁에서만 쓰였던 걸까?

좀 더 드므를 찾아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