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꽃게로 '꽃게탕' 도전!

찌꺼의 부엌

​우와! 동네 수퍼마켓 할인행사에서 냉동꽃게가 파격적인 가격에 판매되고 있는 것이 아닌가?

이럴 때는 그냥 지나칠 수가 없다.

얼른 달려가 냉동꽃게 2팩을 사갖고 왔다.

나는 냉동꽃게로는 꽃게탕을 처음 끓여 본다.

살이 통통하고 손질도 깨끗하게 잘되어 있는 듯 보인다.  

​한 팩은 냉동실에 넣어 놓고 나머지 하나를 상온에서 천천히 녹였다.

어느 정도 얼음이 녹았다.

​나는 좀더 깨끗하게 요리할 생각으로 게다리 끝을 잘라냈다.

​미리 준비한 채수에 된장을 풀고 무를 빚어 넣고 끓였다.

​그 사이 양파와 당근도 썰고 생강도 조금 준비했다.

무가 끓기 시작할 때, 게와 준비한 야채를 넣고 팍팍 끓인다.​

어느정도 끓었을 때는 중불로 불을 낮춘다.

​꽃게가 익는 사이에 옆에서 대파와 마늘, 두부, 팽이버섯을 준비했다.

이것들은 탕이 거의 익었을 때 넣을 생각이다.

​어느 정도 꽃게탕이 완성되어갈 무렵, 두부와 파, 마늘, 팽이버섯을 넣는다.

뚜껑을 덮고 조금 더 끓인다.

완성된 모습!

된장으로만 간을 해서 맵지 않고 구수한 꽃게탕이 되었다.

냉동꽃게라 살이 녹을까 염려해, 충분히 게를 끓이지 않은 탓에 국물에서 게맛이 별로 나지 않았다.ㅠㅠ

물론, 게살은 충분히 맛있게 되었다. 그러나 꽃게탕은 역시 국물맛이 아닌가?

다음에 남은 한 팩을 끓일 때는 다리를 끊어서 먼저 끓여 국물맛을 낸 뒤, 몸통은 나중에 넣어야겠다.

생강을 넣은 건 참 좋았다.

나머지 한 팩은 좀더 완성도 높은 꽃게탕을 끓여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