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동 꽃게탕 황금레시피

찌꺼의 부엌

​나는 며칠 전 세일하는 꽃게를 두 통이나 사서 꽃게탕을 시도해 보았다.

한 통은 겨우 끓이긴 했지만, 그다시 성공적이지는 않았다.

나는 그때의 실수를 보완해 다시 꽃게탕 끓이기에 도전했다.

가장 중요한 변화는 꽃게의 몸통과 다리를 분리해 따로 끓이는 것이 포인트이다.

냉동실에서 꺼내 상온에서 녹인 꽃게를 준비한다.

완정히 녹기 전, 꽃게는 떨어지면서 얼음이 버석버석 할 때 꽃게탕을 끓여야 살이 덜 부서진다.

사진에서처럼 집게다리와 얇은 다리들을 모두 가위로 잘라 미리 준비한 채수에 넣어 끓이기 시작한다.

이때 된장도 푼다.

지난번에 끓일 때는 너무 늦게 게를 넣어서 국물에 게맛이 별로 나지 않았다.

꽃게탕은 역시 국물맛이 아닌가!

짭짤하게 간이된 된장에 꽃게 다리들을 팔팔 끓인다.

끓기 시작하면, 불을 낮춰 중불에 놓고 더 끓인다.

​꽃게 다리만 넣고 끓인 데에 무를 빚어서 넣는다.

이런 탕에 넣는 무는 항상 빚어서 넣는 것이 맛있다.

무가 절반 쯤 익을 때까지 꽃게 다리와 더 끓인다.

​이제 꽃게 몸통을 넣는다.

​꽃게와 함께 양파와 대파, 마늘을 넣고 뚜껑을 덮고 끓인다.

끓기 시작하면, 불을 가장 낮게 낮추고 좀 더 끓인다.

이때 버섯이 준비되었다면, 버섯을 넣는다.

이번에는 느타리버섯을 준부했다. 

버섯만 익으면 완성이다.

완성된 모습!

국물을 맛보자!

진하고 맛있는 국물맛이다.

냉동꽃게로 끓인 꽃게탕으로는 엄청 성공적이다.

깊고 진한 국물에 꽃게 살은 전혀 부서지지 않고 맛나게 요리되었다.

냉동 꽃게로도 맛난 꽃게탕을 끓일 자신감이 생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