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당연필 이야기

문득, 멈춰 서서

어제는 친구로부터 선물로 받은 연필들을 썩썩 깎았다. 

깎기 위해 하나하나 들어다 보고서야, 친구가 얼마나 정성껏 준비했는지 알았다.

모두 너무 예쁘다.


나는 필기도구로는 연필을 선호한다.

연필로 공책에 글을 쓸 때, 사각사각 거칠게 슬리는 소리와 느낌이 좋다.

그래서 책상 위 필기도구 꽂이엔 볼펜은 거의 없고 연필만 그득하다.

특히, 내가 좋아하는 것은 꽁지에 지우개가 달린 연필이다.

글씨를 쓰다가 틀렸을 때, 달려 있는 지우개로 바로바로 고칠 수 있어서이기도 하지만, 연필에 달려 있는 품질이 별로 좋지 않은 지우개로 지웠을 때, 지운 자국 선명한 거무틱틱한 종이 위에 글씨를 고쳐 쓰는 것이 재밌다.

쓰고 지우고, 고쳐 쓴 흔적들이 거칠고 투박하게 남아 있는 메모들이 좋다.

그런 탓에 나는 여전히 밖에 다닐 때도 연필을 챙기고 연필로 또각또각 메모를 하곤 한다.

그러다보니, 작아진 몽당연필도 많다.

손가락만하게 작아진 몽당연필을 그냥 쓰기는 좀 힘들다.


물론, 비싸지도 않은 연필을 끝까지 쓸 필요도 없겠지만 어렸을 때 배운 대로 몽당연필은 볼펜깍지에 끼워서 쓴다.


볼펜깍지에 끼운 연필은 한참을 더 쓸 수 있다.

쓰다가 헐거워지면, 종이로 말아서 끼우기도 한다.

이렇게 하면, 손톱만큼 작아질 때까지 쓸 수 있다.

우리는 어렸을 때 몽당연필은 볼펜깍지에 끼워서 쓰고 공책의 아래 위칸은 물론, 겉장의 안쪽 페이지까지 줄을 그어서 사용했었다.

이건 모두 선생님께서 지도해주신 것이다.

물론, 가난한 시절의 옛날 일이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초등학교에서 배운 것들 중 가장 귀한 것은 아무리 작은 것이라도 하찮게 여기지 않고 아껴쓰는 습관을 익힌 것이 아닌가싶다.

작고 하찮은 것이라도 귀하게 여기면서 끝까지, 최선을 다해서 쓰는 것이 좋다. 

그저 몸에 밴 습관이지만, 물자가 넘치는 오늘날에도 아껴쓰고 절약하는 생활태도는 여전히 의미있지 않을까?

연필을 깎으며, 문든 생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