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복재활용, 조각보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이 조각보는 20년 전에 돌아가신 하늘풀님 어머니의 결혼한복을 가지고 만든 것이다.

색동저고리에 노란치마, 빨간 옷고름으로 이루어진 한복을 이용해 나는 조각보를 여러 개 만들어 하늘풀님과 여동생들에게 선물로 주었다.

모두들 어머니를 추억할 수 있는 선물을 참 좋아했다.

그러고도 남은 약간의 조각들을 무작위로 배치해 조각보를 하나 더 만들었다.

남은 조각이 모인 만큼, 크기까지 제각각이다보니, 본의 아니게 무척 현대적인 디자인의 조각보가 완성되었다.

이 조각보를 끝으로 빨간 옷고름은 모두 썼다. 

​위 사진은 조각을 이었을 때의 뒷면 모습이다.

솔기는 가름솔로 꺾지 않고 한쪽으로 꺾었다.

이렇게 한쪽으로 꺾으면, 빨았을 때 손질하기가 좋다.

​뒷감은 노란치마를 이용했다. 

조각을 이은 겉감에 뒷감을 대고 창구멍을 내어 재봉틀로 박은 뒤 뒤집는다.

창구멍은 손바느질로 공그르기를 해서 막고, 가장자리는 세발상침을 한다.

세발상침은 조각보의 가장자리를 눌러주는 효과와 더불어 장식미를 더하는 역할을 한다.

​중앙에 손잡이 달 부분을 시침핀으로 표시를 해주고 사이사이에 박쥐장식(쌍미르)을 단다.

박쥐장식 역시 조각보를 예쁘게 보이도록 도와주지만, 뒷감이 펄럭이지 않게 눌러주는 역할을 한다.

위 사진은 노란색 박쥐장식을 달았을 때의 모습!

노란색만으로는 조금 단조롭다.

빨간색도 달아보자!

빨간색 박쥐장식이 곁들여지니, 한층 조각보에 생기가 돈다.​

조각보에는 역시 박쥐장식이 달려야 생기있는 모습으로 살아난다.

중앙에 손잡이도 단다.

이제 완성이다.

그러고도 남은 아주 작은 조각들로는 찻잔받침을 만들었다.

자녀들이 아끼는 어머니의 유품이다보니, 아주 작은 조각조차 버리기가 너무 아깝다.

작기도하고 크기도 한 조각들이 누덕누덕 연결되어 세련되지 않아 보이지만, 버리지 않고 이렇게 뭔가 만들어 쓰는 것이 더 좋다는 게 내 생각이었다.


나는 이것들도 하늘품님을 주었고 그녀는 예상대로 너무 좋아했다.

누군가에게 기쁨을 주는 일은 즐겁다.

무엇보다 의미있는 어머님의 결혼한복을 생활에 쓸모있는 물건으로 재탄생시킨 것이 기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