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식호흡기 렐바100과 세레타이드250 비교

문득, 멈춰 서서

​이것들은 내가 사용하는 천식 호흡기들이다.

왼쪽에 있는 것은 세레타이드250으로 오래 전부터 써온 것이고 오른쪽에 있는 건 지난번 병원에서 새롭게 추천받은 '렐바'라는 것이다.

​정식 명칭은 '렐바TM100 엘립타TM'이다.

세레타이드처럼 '글락소 스미스클라인' 회사에서 제작된 것이다.

이 호흡기는 하루에 한번 쓴다는 것이 장점이다.

약효가 24시간 유지되어 하루에 한번만 호흡하면 충분하단다.

뚜껑과 레버가 하나로 되어 있어서 뚜껑을 염과 동시에 레버가 작동한다.​

​그러고는 바로 호흡하면 된다.

같은 회사제품인 만큼 세레타이드와 비교해 약효의 다른 점은 없을 것이다.

렐바의 출시는 매일매일 정기적으로 천식약을 호흡해야 하는 분께는 좋은 소식이다.

왜냐하면 세레타이드는 아침, 저녁으로 하루에 두 번 호흡할 것을 권하는데, 렐바는 하루 한번으로 충분하다고 한다.

그렇지만 나는 오늘 다른 일로 병원에 갔다가 '세레타이드'를 처방받아 왔다.

세레타이드를 선택한 가장 큰 이유는 세레타이드는 60회를 쓸 수 있는데, 렐바는 30회밖에 못 쓴다는 것 때문이다.

그런데 가격은 렐바를 500원 더 지불했다.

보험가로 세레타이드는 10,900원, 렐바는 11,400원을 내고 구입했다.

나는 천식호흡기를 일상적으로 쓰지 않는다. 

증상이 있을 때만 약을 쓰는 나로서는 렐바의 더 좋은 점을 찾지 못했다.

나는 한번에 많은 양의 약을 흡입해야 할 상황에서는 '벤토린'을 쓰는 것이 낫다.

'약한 증상에서 렐바는 너무 강하지 않을까?' 이건 순전히 내 생각이다.

물론, 심한 천식발작이 일어나게 되면 나도 아침저녁으로 매일 세레타이드를 쓰고 벤토린도 병행한다. 

그러나 심하지 않을 때는 너무 강한 벤트린보다 세레타이드를 쓰고 있다.

그러니 벤트린보다 세레타이드를 더 자주 들고 다닌다.

나는 납작하고 둥근 세레타이드를 작은 파우치에 넣어 다니는데, 작은 부피로 어디든 쏙 담겨 편리하게 들고 다니고 있다.

그런데 렐바는 너무 투박하게 생겨서 가방에 넣어 다니기도 약간 불편한 느낌이다.

​세레타이드는 뚜껑을 열고 레버를 한번 더 당겨줘야 한다.

어떤 사람에게는 두 번의 손동작을 하는 것이 불편할 수도 있겠다.

​호흡을 할 때는 납작하면서 넓은 렐바보다 폭이 좁고 깊은 세레타이드가 더 흡입이 잘 된다는 느낌이다.

세레타이드가 좀더 입안 깊숙히 위치해 더 목에 가까이 분무된다는 느낌인데... 순전히 습관 때문에 그렇게 느껴지는지 모르겠다.

굳이 렐바가 더 좋은 점이 있다면, 이렇게 세워진다는 것?ㅋㅋ

앞에서도 말했듯이 매일 사용하는 사람에게는 하루 한번으로 해결되니 렐바가 좋을 것 같다. 

각자 습관과 상황에 맞게 잘 선택해서 쓰면 좋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