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화나물 된장무침

찌꺼의 부엌

천연염색에서 빨간색을 얻을 수 있는 홍화꽃의 홍화를 나물로 먹는 줄은 이번에 처음 알았다.

게다가 나는 봄의 여린 홍화조차 처음 보았다.

한살림에서 생산되는 채소에 홍화나물이 있는 걸 보고 주문을 했다.

한살림 홍화나물은 해남 황산면에서 생산되는 것이다.

나물을 만들기에 앞서 인터넷에서 살짝 검색을 해보았더니, 된장에 무쳐먹으면 된단다.

생으로 샐러드를 해도 좋다고!  ​

홍화나물은 이렇게 생겼다.

잎은 약간 까스러운 돌기들이 나 있다.

이 돌기가 여름이 지나고 가을에 되면, 가시처럼 아주 날카롭게 변하는가 보다. ​

​나는 시커멓게 변한 꽁지만 조금 잘라내고, 두꺼운 줄기들은 세로로 얇게 쪼갰다.

그러고는 물에 몇번 헹구어 끓는 물에 데쳤다.

생으로도 먹을 수 있는 채소이니 만큼, 1분간 살짝 데쳤다.

물에 노랗게 홍화물이 빠졌다.

홍화 안에는 빨강과 노랑 염료가 들어 있다.

노랑은 수용성이고 빨강은 ph가 높은 데서 추출된다.

그러니 노란색은 염료로 쓸 수가 없다.

홍화염색은 꽃을 가지고 한다. 

그리고 홍화의 빨강염료를 얻기 위해선 오미자를 이용한다.

나는 천연염색을 배우면서 홍화염색을 해보기도 했다.

홍화나물에서 빠진 노란 물을 보니, 홍화염색 생각이 났다. ​

​잘 데쳐진 홍화나물을 먹기 좋은 크기로 서걱서걱 썰어주었다.

그러고는 된장과 통깨, 참기름을 넣고 조물조물 무쳤다.​

완성된 홍화나물 된장무침이다.

지금까지 맛보지 못한 특별한 향과 맛이다.

그러나 향과 맛이 튀지 않고 맛나다.

식탁에 봄에 맛볼 수 있는 나물이 하나 더 늘었다.

봄나물로 홍화나물을 추천하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