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룡산의 쉬운 등반코스 (갑사-금잔디고개-남매탑-동학사)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계룡산 등반을 하러 갔을 때는 갑사가는 길에 있는 말채나무에 새 잎이 나기 전 4월 초, 어느 흐린날이었다.

신령스럽게까지 느껴지는 키큰 말채나무들 사이를 제법 걸어야 갑사가 나타난다.

갑사 근처에서 계룡산 산행을 시작하려면 갑사를 관통해 가는 것이 정해진 코스이다.

갑사의 멋진 풍경을 관람하면서 산행을 시작할 수 있으니, 이 또한 좋다.   

​갑사 경내에 드러서자 벚나무엔 벗꽃이 한창이었다.

당시엔 중부지방엔 아직 벚꽃이 피기 전이어서 갑사의 벚꽃이 너무 반가웠다.

올봄 첫 벚꽃이다.

​고즈넉하면서도 단정한 갑사 경내를 관통해 담장 모퉁이에 난 적은 통로로 나가면...

​바로 계룡산 산행을 시작하는 지점이  나타난다.

안내판이 너무 잘 되어 있어서 걱정하지 말고 갑사를 여유있게 둘러보며 걸어도 이정표를 금방 발견하게 될 것이다.

​내가 갈 방향은 '금잔디고개'!

'2.3km라면 가쁜하게 갈 수 있겠다' 감깐 생각했다.

물론, 이 생각은 과신이긴 했다.

산에서는 늘 과신은 금물이다.

숫자로 표기된 거리만 가지고 만만하게 생각했다간 큰코다치는 일이 종종 생기는데, 계룡산도 그렇게 만만하게 생각할 산은 아니었다.

​계곡을 오른쪽으로 혹은 왼쪽으로 끼고 계속 걸었다.

거칠면서 크지 않은 회색빛 이 돌들은 계룡산에서 처음 본다.

이런 돌이 산너머 동학사 근방까지 이어져 있다. 

​초반부에 용문폭포도 지났다.

계룡산에서 꼭 보고 지나가야 아름다운 계곡 중 하나란다.

물소리가 시원하다.

​그러다가 가파른 비탈에 세워져 있는 계단도 올라갔다.

가쁜 숨을 쉬면서 올라와 까마득한 밑을 내려다보니, 계단을 올라오면서 힘들었던 게 더 실감이 났다.

​그러고는 다시 이어지는 계곡!

여름에 온다면, 시원한 계곡의 물소리를 들으면서 걸을 수 있겠다.

이날은 흐려서 걷기가 나쁘지 않았지만, 한여름이라 해도 나무그들이 짙게 드리운 이 코스는 너무 덥지 않을 것 같다.

금잔디고개를 1km 앞둔 곳부터는 가파른 오르막이다.

얼마남지 않은 거리조차 쉬이 여길 수 없는 건 이런 이유 때문이다.

​그래도 산행에는 늘 끝이 있는 법!

아무리 높고 비탈이 가파르다 해도, 열심히 걸으면 늘 목적지에 도달한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

드디어 '금잔디고개'다.

헬기장을 겸하고 있는 이곳은 고개라기보다 광장이고 해야 할 만큼 너른 평지이다.

우리는 금잔디고개에 도착한 뒤에는 배낭을 내려놓고 땀을 닦았다.

이곳은 동학사에서 갑사로, 혹은 갑사에서 동학사를 향해 산행을 하는 사람들의 휴식처가 되어주는 곳이다.

​이제 남매탑을 향해 가자!

​금잔디고개를 향해 올라오면서 반대쪽은 어떨까, 궁금했는데 반대쪽도 만만치 않다.

우리는 내리막이다.

그래서 산에서는 내리막이라고 너무 좋아하거나 오르막이라고 너무 풀죽지 않는다.

오르막길이 있으면 내리막길이 있고, 내리막 뒤에는 반드시 오르막이 있다는 걸 가슴깊이 깨닫게 도와준 존재는 산이다.

​드디어 남매탑이다.

크기가 다른 두 탑이 정겹기만 하다.

​남매탑을 지나면 계속 내리막이다.

​동학사쪽 계곡도 물이 맑고 창창하다.

계룡산이라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계룡산은 계곡물이 마치 용처럼 구비구비 산을 휘감고 있는 모습이 아름답다.

​'동학사탐방로 기점'이라는 이정표가 나타난 것으로 보아 이제 정말 다 내려온 것 같다.

군데군데 약간 힘든 코스가 있지만, 결코 힘든 코스는 아니다. 

딱 반나절이면 할 수 있는 코스이니, 산행에 자신없는 분들께 권하고 싶다.

아침을 먹고 산에 오르면, 하산해서 산아래 맛난 식당에서  점심을 먹을 수 있을 것이다.

이 풍경은 동학사에서 찍은 것이다.

동학사 지붕 너머로 보이는 산이 계룡산이다.

나는 산허리를 돌아 이곳으로 왔지만, 계룡산의 규모를 짐작케 해주는 퐁경이다.

다음에 계룡산을 간다면, 욕심을 내어 좀더 긴코스를 걸어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