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해박물관 기념품가게의 한문 상품들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해외여행

​이 상점은 상해 푸동공항에 있는 '상해박물관' 기념품가게이다.

정식명칭은 '상해박물관 상점'!

푸동공항에 있는 어떤 상점들보다 내 눈길을 끌었던 가게이다.

예쁜 물건들이 너무 많다.

​특히, 한문이 프린트된 물건들이 멋지다.

​나는 멀리서 에코백에 새겨진 한문 글씨를 보고 안으로 스스로 들어갔다.

많은 종류의 에코백에 다양한 필체와 디자인의 한문 글씨들이 새겨져 있다.

​넣어다니면서 쓰기 좋은 가벼운 시장가방이다.

필체가 너무 멋지다는 생각을 이 초서를 보면서 했다.

역시 한자는 중국인의 문자인 만큼 중국 사람들이 멋지게 쓰는 것 같다.

​이건 티셔츠에 프린트된 것이다.

도장들을 모아 놓은 것 같은 이 티셔츠는 선물용으로도 좋겠다.

​이것도 티셔츠다.

​스카프에도 한문이 프린트되었다.

이런 실크스카프는 서양 사람들에게는 갖고 싶은 마음이 들게 할 것 같다.

​마그네틱도 한자를 빼놓을 수는 없다.

그리고 찻잔들!

모두 한문이 새겨져 있다.

상해박물관의 상품들을 보면서 중국인들은 그들 문자인 한문을 상품으로 잘 활용하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다양하면서도 예술적으로 보이는 화려한 필체들이 외국 관광객들의 시선을 사로잡기에 충분해 보인다.

나도 그냥 자나치지 못하고 이 상점에서 한자가 쓰인 에코백을 하나 샀다.

우리나라에서도 한글을 이용한 멋진 상품들이 많이 만들어졌으면 좋겠다.

중국의 한문을 이용한 물건들을 보면서 조금 부러운 마음이 들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