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의 예쁜 우편함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해외여행

​이 우편함들은 프랑스를 여행하면서 찍은 것이다.

프랑스의 단독 주택 대문앞에 달려 있는 우편함들 중 예쁜 것들이 눈에 띌 때마다 사진에 담았다.

위 사진속 우편함은 엄청 고전적으로 생긴 우편함이다.

​이 우편함은 프랑스 서북부 깊은 한 산골마을에서 발견한 것이다.

아르두아즈 돌편으로 지붕을 엮은 것도, 우편함에 달려 있는 열쇠도 모두 인상적이다.

열쇠로 우편함을 채우지 않아도 우편물사고는 일어나지 않나보다.

한국이나 프랑스나 시골은 언제나 이런 여유스러움이 있다.

​문에 우편함이 달려 있는 모습도 프랑스에서는 무척 흔한 모습이다.

이런 우편함은 대도시의 멋진 석조건물의 부자집 현관문에 달려 있다.

주물로 튼튼하게 만든 이 우편함은 절대로 최근의 것은 아니다.

한눈에 봐도 세월이 느껴지는 우편함이다.

위 사진속 우편함도 앞의 것과 비슷한 것으로, 현관문에 달려 있는 것이다.

현관문도 우편함도 모두 오래되었다는 걸 한눈에 알아보겠다.

​이건 정말 재밌게 생긴 우편함이다.

'광고물을 넣지 말라'(PAS DE PUB SVP)는 간단한 메모와 우편함의 주인 이름이 적혀있다.

주물로 만든 귀여우면서도 예쁜 우편함이다.

​평범한 양철 우편함에 색칠을 하고 귀여운 달팽이 인형을 다닥다닥 붙여 놓았다.

이건 한 아뜰리에 앞에서 찍은 것으로, 이 아뜰리에의 인터넷 주소를 우편함에 적어놓았다.

인터넷에 들어가 보고 싶다는 마음이 든다.

​역시 평범한 우편함에 이 지역 상징깃발을 새겨놓았다.

프랑스에서 지역색이 강한 브르타뉴 지방에는 이렇게 고장의 깃발을 우편함에 새겨 놓은 집들을 가끔 발견할 수 있다. 

​이 우편함도 너무 예쁘다.

뒤틀리고 찌그러진 모습에서 오래된 우편함이라는 걸 금방 알아볼 수 있는데, 새 걸로 바꾸지 않고 오래오래 쓰려고 애쓰는 마음이 내게도 읽힌다.

나는 소박하면서도 오래된 이런 물건들이 좋다.

중앙에 써 있는 글자는 주인의 이름 중 성이다.

프랑스에서는 이름은 주로 소문자로, 성은 대문자로 쓴다.

우편함이나 초인종에는 성만 쓰는 경우도 많다.

여행을 하면서 그저 평범한 주택가를 거닐며 남의 대문을 기웃거리는 것도 이런 발견의 재미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