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단풍, 5월 돌단풍꽃 구경하세요!

풀, 꽃, 나무 이야기

​참으로 오랜만의 관악산에 나들이를 갔다.

오늘은 아침을 먹고 앉아 있는데, 산에 가고 싶다는 생각이 문득 들었다.

볕이 너무 좋은 것이 이유였으리라.

물과 사과 한 알, 두유 한 봉을 챙겨서 동네에 있는 관악산으로 향했다.

산을 간다고 해봐야 등산도 아니고 그저 산자락을 거니는 소풍 정도의 산행을 하기로 했다.

5월의 신록이 눈이 부시다.

우리는 한가하게 꽃들과 나무들을 보면서 산자락을 거닐었다.

위 사진은 관악산 자연학습장에서 본 것이다.

겨우내 황량했던 자연학습장에는 꽃들이 이미 피고지고, 이어서 핀 5월 꽃들이 한창이다.

눈에 선 이 꽃은 뭘까?

나는 하얗게 무더기로 피어있는 꽃 앞에서 발을 멈췄다.

​그러고는 스마트폰 '다음' 앱의 꽃검색을 열고 셔터를 눌렀다.

돌단풍일 확율이 97%란다.

이런 정도의 확신이라면 돌단풍이 확실하다.

그러고 보니, 언젠가 화분에 심겨 있는 돌단풍을 본 적이 있는데, 비슷했다는 기억이 어렴풋이 떠오른다.

그러나 당시에 본 돌단풍은 꽃이 없는 상태여서 나는 꽃으로 돌단풍을 알아볼 수가 없었다.​

'사람들은 왜 돌단풍을 좋아할까?'

의아스럽기도 했는데, 돌단풍꽃을 보니 그 마음이 이해가 갔다.​

​마치, 별이 반짝반짝 빛을 내며 빛나는 듯하다.

그 별들이 무더기로 모여 빛나는 느낌이랄까?

돌단풍꽃을 보면서 생각했다.

돌단풍꽃이 이토록 아름답게 여겨지는 건 어쩌면 5월의 아름다운 햇볕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햇볕 아래서 돌단풍꽃은 더 눈부신 모습이다.

오늘 잠시 산에 온 건 참 좋았다.

햇볕을 즐기러 더 열심히 나가고 싶은 5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