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주문학관, 청운동 수도가압장의 변신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이곳은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 있는 윤동주문학관이다.

윤동주문학관 건물은 기존의 수도시설건물을 허물지 않고 리모델링해서 새롭게 만든 것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던 터라 나는 꼭 보고 싶었다. 

​이곳이 입구의 모습이다.

입장료도 받지 않는다.

이곳은 중고등학생들의 현장학습장소로 인기가 높은 곳이기도 한 모양이다.

이날도 윤동주문학관을 방문한 학생 단체관람객으로 복잡한 모습이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윤동주시인의 자료전시실은 사진촬영이 금지되어 사진을 찍지 못했다. 

​여기 소개된 사진은 모두 예전 수도시설과 관련된 건축물에 관한 것들이다.

위 사진은 윤동주문학관의 뒷편이다.

​이 사진은 제 2전시실로 예전 물탱크의 윗부분이라고 한다.

​이 건물은 청운수도가입장과 물탱크 시설이라고 한다.

가압장은 느려지는 물살의 압력을 가해서 다시 힘차게 흐르도록 도와주는 곳이라고 한다.

이 건물이 윤동주시인과 꼭 관련된 것은 아니지만, 윤동주가 연희전문학교를 다닐 때 이 근처에 있는 소설가 김송(1909-1988)의 집에서 하숙을 했다고 한다.

그리고 이곳 인왕산에 올라 종종 시정을 다듬곤 했다는 것이다.

윤동주의 대표적인 작품들이 그 시절 쓴 시라고 한다.

이런 이유로 그의 추억이 담긴 이곳에 그의 문학관을 만든 것이다. 

수도가압장​과 윤동주 시인을 연관시킨 것이 너무 생뚱맞아 보이지만, 허물어없어질 수도 있는 지난 시대의 건물을 없애지 않고 재탄생시킨 것은 충분히 의미있어 보이기도 한다.

​나는 그저 수도가압장의 옛날 시설들의 모습이 잘 관리되고 보존되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좋아보였다. 

​윤동주문학관은 10:00-18:00에 관람할 수 있다.

매주 월요일과 1월 1일, 설날, 추석 당일은 정기휴관일이다.

단체관람은 사전에 예약(Tel: 02-2148-4175)을 해야 한다니, 참고할 필요가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