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퉁이카페, 커피프린스1호점 촬영지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서울 북악산 자락의 오솔길을 오르다가 우연히 발견한 울타리에는 알록달록 귀여운 돼지저금통들이 달려있었다.

울타리 장식이 색달라 나도 모르게 대문앞으로 발길이 옮겨졌다. 

​대문에는 더 신기한 것들이 많이 달려 있다.

알고 보니, 이곳은 카페였다.

함께 동행한 일행들과 카페 안으로 들어갔다.

​'산모퉁이카페'라고 간판이 걸려 있는 이곳은 몇년전 인기 드라마였던 '커피프린스1호점'의 촬영지였다고 한다.

그래서 사람들 사이에서 명소로 인정받는 곳이라는 사실도 카페에 들어와서 알았다. 

​카페 안에는 밖에서 본 것보다 더 신기한 것이 많았다.

영국의 빨간 우체통을 닮은 이 우체통은 언제적 것인가?

나는 음료수가 나오기를 기다리면서 주위의 신기한 것들을 둘러 보았다.

가스통 같아 보이는 것은 목마로 변신을 했다.

​옛날 엿장수들이 철그렁 소리를 내며 다녔던 가위가 변신한 모습도 재밌다.

​창밖으로 인왕산의 한양도성이 한눈에 보이는 곳에 앉아 커피를 마셨다.

나는 바로 이 장면이 산모퉁이카페에서 가장 아름다운 풍경이 아니었나싶다.  

​차를 마시고 밖으로 나오려는데, 테라스를 발견했다.

우리는 누가 먼저랄 것 없이 테라스를 구경하기 위해 뜰로 나갔다.

​날씨가 좋은 날은 이 테라스에서 차를 마셔도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

이미 군데군데 자리를 잡고 햇볕을 즐기는 사람들이 있었다.

​테라스 구석구석도 신기하고 귀한 물건들로 장식이 잘 되어 있었다.

산모퉁이카페는 친구들과 이야기를 나누러 오기보다 카페를 구경하러 가면 좋을 곳이다.

재밌는 인테리어소품들이 정말 많다.

무엇보다 산모퉁이카페에서 보이는 서울의 풍경이 너무 아름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