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동주 시인의 언덕, 인왕산자락길 걷기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인왕산 둘레를 걸을 수 있는 인왕산 자락길 중에는 윤동주 시인의 추억이 담긴 '시인의 언덕'을 따라 오를 수 있는 노선이 있다. 

​부암동 윤동주문학관 바로 옆으로 설치되어 있는 계단을 따라 올라가면 '시인의 언덕'이라는 작은 언덕이 있다.

계단 옆에 이정표가 눈에 잘 띄게 설치되어 있어서 오르는 길을 찾기가 쉽다.

​좀 높다 싶은, 제법 많은 계단을 올라갔다. 

​마침내 도착한 시인의 언덕에는 하얗게 핀 이팝나무 꽃들이 반갑게 반기고 있었다.

내가 시인의 언덕을 갔을 때는 이팝나무 꽃들이 만개한 5월 맑은 날이었다.

​넓직한 언덕에는 윤동주 시인의 '서시'가 쓰여진 시비도 있다.

윤동주가 연희전문학교를 다니던 당시, 이곳 부암동에서 살았고 가끔 이 언덕에 올라와 바람을 쐬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는 장소이다.

​조선시대 유명화가인 정선은 '장안연우'라는 작품을 그렸는데, 그 그림이 바로 이 장소에서 바라다 보이는 서울 풍경이라고 한다.

그것이 표시되어 있는 안내판도 있다.

서울의 풍경이 정선이 그림을 그렸던 때와 너무 변하긴 했다.

​한 옆으로 한양도성이 위치해 있는 시인의 언덕은 서울의 명소가 될 만한 곳이다.

이 언덕을 따라 한양도성을 끼고 인왕산자락을 좀더 걸어도 좋을 것 같다. 

시인의 언덕은 서울에 존재하는 고요하고 아름다운 장소 중 하나이다.

윤동주문학관만 해도 관람객들로 복잡한 느낌이었는데, 몇 발짝 안된 위치의 시인의 언덕은 참으로 고즈넉한 느낌이다.

일행이 밑에서 기다리고 있어서 안타깝게도 시인의 언덕에 오래 머물러 있지는 못했다.

다음에 다시 온다면, 이 언덕에서 한참 동안 앉아 있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