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옥체험할 수 있는 삼청동의 경복궁게스트하우스

유익한 정보

이곳은 삼청동에 있는 경복궁게스트하우스 대문의 모습이다.

경복궁 돌담길을 끼고 북쪽을 향해 걷다가 처음 나타나는 동네에 위치해 있는 이곳 경복궁게스트하우스는 대문에서 보면, 전형적인 한옥 느낌이다.

​그러나 안으로 들어가면, 꼭 한옥은 아니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한옥과 양옥이 절묘하게 결합된 가옥형태를 띠고 있는데, 나는 그것이 마음에 들기도 하다.

​예를 들어, 부엌이나 거실, 욕실이 구비되어 있는 실내는 생활하기 편리한 양옥형태이다.

그러나 손질이 잘된 비단 이부자리와 서까래가 그대로 들어나 있는 거실의 천장은 전통적인 한옥의 느낌을 절 전달해 준다.

그래서 나는 더 좋았던 것 같다.

고전적인 한옥은 동선이 불편해서 조금 피곤했을 것 같다.

나는 깨끗하게 잘 손질된 비단 이부자리가 최고 좋았다. 

​이 그림같은 풍경은 경복궁게스트하우스의 1층 거실 창문으로 내다 보이는 대문 모습이다.

​그리고 이 서까래가 바로 거실 천장의 모습이다.

집의 기본 틀이 한옥임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외국인에게는 무척 특색있는 경험이 될 것 같다.

​그리고 마당에 그저 평범하게 놓여 있는 항아리 몇 개!

이런 것들조차 한옥의 멋을 느끼게 하는 소품들이다.

그리고 옹기에 심은 화초!

멋을 내지 않고 아무 데나 던져놓은 듯한 자연스러움이 좋다.

모두 마당에서 본 것들이다.

전통적인 한옥은 너무 부담스럽지만, 한옥의 멋을 조금 체험해보고 싶은 분이라면 마음에 들만한 게스트하우스이다.

나는 이곳에서 하룻밤 묵고 아침 일찍 나와, 바로 근처에 있는 인왕산과 북악산자락을 산책한 것이 정말 좋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