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의 아름다운 골목길 걷기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국내여행

​지난 5월, 윤동주문학관을 구경하고 나온 우리는 백사실계곡으로 향했다.

찻길을 따라 걷다가 약간의 오르막길을 넘어서자, 개성있는 장식으로 눈길을 끄는 상점들이 나타났다.

백사실계곡을 가기 위해서는 북악산자락에 자리잡고 있는 골목길을 지나야 했다.  

​골목길이 너무 예쁘다.

빵집앞에 나와있는 이 빵들은 먹을 수 있는 건지 모르겠지만, 장식품으로는 너무 멋져 보인다.

​꽃들로 입구를 예쁘게 장식한 식당!

화려하지 않은 건물에 소박하기만 식당 입구는 사람들의 발길을 저절로 끈다. 

들어가면, 집밥 같은 편한 식사를 할 수 있을 것 같은 생각이 드는 식당이다.

​단독주택 건물벽에 붙어있는 도시가스 계량기조차 초록의 화초들과 어울려 예쁘다.

간판이라기엔 너무 소박하기만 이 방아간은 '떡집'이다.

우리를 가이드한 이곳 주민인 친구의 말에 의하면, 이 떡집은 맛집이란다.

​나는 한 집앞에 나와 있는 작은 화분의 양귀비도 사진을 찍느라고 발길을 멈췄다.

​이곳 골목길에는 조금의 공간만 있어도 멋지게 화단을 가꾸어 놓았다.

​귀여운 태양열전지판이 붙어있는 등은 어느집 대문앞에 세워져 있는 것이다.

옛날 우체통이 매달려 있는 카페를 지나고....​

예쁜 대문의 집들도 지났다.

이곳이 서울시 한복판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아기자기하게 꾸민 골목길을 정신없이 구경하는 사이, 우리는 어느새 푸른 숲으로 들어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