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벽장(창고) 문고리 수리하기

문득, 멈춰 서서

​깨끗해진 이 문고리는 내 방에 설치되어 있는 벽장의 문고리이다.

​원래 이 문고리는 이와 비슷한 상태로 있었다.

이 사진은 똑같은 버전의 거실에 설치되어 있는 창고 문고리!

물론, 처음부터 이런 모습은 아니었다.

이집으로 이사를 온 10여년 전, 칠 아저씨들이 문고리까지 싹~ 흰색으로 발라놓으신 것이다.

그것이 세월과 함께 이렇게 더러워졌다.ㅠㅠ

처음에는 그저 세련되고 예쁜 문고리 두 개를 ​사다가 교체할 생각이었다.

그런데 이 문고리의 구성이 평범하지 않다.

먼저 받침대가 있고, 그 위에 문고리가 붙어있는 형태!

게다가 문고리를 떼어내니, 옛날 문짝의 색깔이 이렇게 어처구니 없는 상황으로 드러나고 말았다.

이 상황을 완벽하게 개선할 수 있는 문고리를 찾을 수가 없다.ㅠㅠ

그래서 나는 문고리에 덧칠된 칠을 직접 벗겨보기로 했다.

​손톱으로 툭툭 긁어보니, 우와! 제법 쉽게 칠이 벗겨지는 것이다.

위 손잡이는 실제로 아무 도구 없이 손톱으로 긁어낸 것이다.

​나는 본격적으로 칠을 벗길 준비를 했다.

페이트조각이 튀는 걸 막기 위해 비닐봉지를 펴고, 그 속에서 과도를 이용해서 긁었다.

생각한 것보다 훨씬 쉽게 칠이 벗겨지면서 제 모습이 드러났다.

​이렇게 깨끗하게 칠을 긁어낸 것이다.

물론, 이 상태는 칠을 긁고 나서 철수세미에 세제를 묻혀서 박박 닦은 뒤에 찍은 사진이다.

안타깝게도 좁은 틈에 있는 칠은 벗기지 못했다.​​

그러나 이정도 쯤은 추억의 흔적으로 남겨놓아도 손색이 없어 보인다.

그래서 벽장 문에 다시 설치를 하니, 완벽하다.

무언가를 스스로 고치는 일은 재밌고 보람을 느끼게 한다.

최근에 한 여러 가지 작업 중에서 문고리 수리가 가장 보람있었다.

사실, 하늘풀님은 창고문은 꼭 새 문고리로 교체하겠다고 주장을 한 터였다.

그러다가 나의 작업을 보고 감탄한 하늘풀님은 "창고문도 이렇게 하면 되겠네!" 한다.

창고문을 고칠 때는 목장갑을 끼고 하면 더 수월하겠다.

벗겨져나가는 칠이 손에 너무 묻고 넙적한 받침의 모서리가 손바닥을 아프게 했기 때문이다.

그럼, 슬슬 창고문을 고쳐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