꽈리고추멸치볶음 만드는법

찌꺼의 부엌

​여름에는 꽈리고추가 맛난 계절이다.

특히, 간장에 볶은 매꼼한 꽈리고추는 여름의 더위를 식혀주는 맛있는 반찬이다.

​꽈리고추는 멸치와 함께 볶으면 더 맛있다.

꽈리고추멸치볶음에 쓰이는 멸치는 굵은 멸치가 잘 어울린다.

국물을 낼 때 쓰는 큰멸치를 내장과 머리를 제외하고 준비한다.

​먼저 꽈리고추에 식용유와 간장을 넣고 다각다각 볶는다.

​멸치는 고추에 간장의 간이 어느 정도 배었을 때 넣는 것이 좋다고 어머니께서 가르쳐 주셨다.

그래야 멸치가 덜 짜게 된다는 것이 어머니의 의견이다.

​나는 어머니가 가르쳐 주신 대로 고추를 조금 볶다가 멸치를 넣는다.

그때, 다진 마늘과 대파도 쫑쫑 썰어서 넣는다.

역시 조금 볶다가 채수를 두 세 숟가락 넣고 가장 낮은 불로 낮춘다. 

​그러고는 뚜껑을 덮고 익힌다.

​중간중간 뚜껑을 열어서 뒤적여 주는 것도 잊지 말자!

이 사진은 요리 중간 단계!

국물이 잦아들고 고추의 숨이 푹 죽으면 맛있는 꽈리고추 멸치볶음이 완성된다.

이 사진은 완성되어 접시에 담은 모습!

상에 낼 때는 통깨도 뿌려준다.

꽈리고추뿐만 아니라 매운맛이 살짝 밴 멸치도 맛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