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렌(Rennes)의 상설시장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브르타뉴

​이 건물은 프랑스 렌(Rennes) 시내에 있는 상설시장 건물이다.

리베르테(Liberté)거리에 있는 것으로, 목요일에는 이 둘레로 골동품장이 열리기도 한다.

​나는 렌에 살 때는 한번도 이 시장 안에 들어가 보지 않았다.

가끔 골동품시장을 기웃거릴 때도 시장 안에 들어갈 생각을 하지 않았다.

​그런데 지난 가을 렌을 들렀을 때, 마침 이 앞을 지나갈 일이 생겼다.

이번에는 어쩐 일로 이 안을 들어가 보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것이다.

'​La Criée'라는 프랑스어는 '경매', '공매'를 뜻하는 단어인데, 여기서 경매를 한다는 건까?

잘 모르겠다.

분명한 것은 그 밑에 쓰여 있는 단어, 'Marché central'(중앙시장)로 보아 렌(Rennes)시의 중요한 시장이라는 사실이다.

이 시장은 월요일부터 토요일까지 오전 9시에서 오후 7시까지 영업을 한다.

고기와 생선, 야채, 치즈 등등, 온갖 종류의 식재료를 판매한다고 문앞에 써놓았다.

​시장 안은 매우 깨끗하고 쾌적한 분위기다.

전통시장의 형태를 갖춘 장으로는 무척 정돈된 모습이다.

​그러나 대형 슈퍼마켓의 복잡한 인파에 비하면, 이 시장은 너무 한산하다.

​야채가게의 채소들이 싱싱하고 풍성하다.

​포도주를 비롯해, 술을 파는 상점도 있다.

​이곳은 올리브절임과 같은 각종 절임식품을 파는 가게이다.

소시지와 햄과 같은 가공육을 파는 상점!

이 외에도 생선이나 해산물을 파는 가게도 있다.

종류별로 골고루 갖춰져 있다.

가격도 크게 비싸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

렌에서 이 근처에 숙소를 구하게 된다면, 여기서 맛난 것을 사서 먹어도 좋겠다.

특히,  올리브절임은 평범한 슈퍼마켓보다 이런 장에서 파는 것이 맛있다.

물론, 이런 장에서는 장인들이 만든 맛있는 치즈도 구할 수 있다.

햄이나 소시지를 좋아한다면, 꼭 이런 시장의 제품을 맛보길 권한다.

프랑스의 풍미있는 맛을 경험하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