맵지 않게 간장으로 닭볶음탕 만드는법

찌꺼의 부엌

​여름에는 몸을 보양하기 위해 닭요리를 좀더 자주 해서 먹는 편이다.

며칠전에는 닭을 이용해서 닭볶음탕을 만들었다.

우리 집에서는 매운 음식을 못 먹는 하늘풀님을 위해서 닭볶음탕을 맵지 않게 한다.

먼저 닭을 맹물에 넣고 한소큼 끓여서 그 물을 따라 버린다.

이렇게 한번 끓인 뒤 요리하면, 닭의 불순물을 제거할 수 있고 지방도 조금 빼내어 덜 기름져서 더 맛있다. 

​닭볶음탕에는 야채가 많이 들어가면 더 맛있다.

감자와 당근, 양파를 큼지막하게 썰었다.

요즘 감자는 햇감자라 껍질이 얇아서 숟가락을 잘 벗겨진다.

준비한 야채를 닭과 섞어서 본격적으로 끓인다.

양념은 간장과 채수 약간, 다진마늘이 끝이다.​

야채에서 우러나온 국물과 어울어져 맛있는 요리가 된다.

뚜껑을 덮고 중불에 끓이다가 어느 정도 끓기 시작하면, 가장 낮은 불로 낮춰서 고기와 야채가 물러지도록 한다.

​한번씩 뚜껑을 열어, 뒤적여준다.

거의 다 익었다.

국물이 더 잦아들도록 뚜껑을 덮고 더 끓인다.

감자가 포슬포슬하게 익었다면, 거의 완성이다.

​완성된 모습!

감자도 잘 익고 닭고기도 잘 익었다.

야채와 닭고기를 접시에 푸짐하게 담아서 상에 낸다.

야채가 많아서 함께 먹으면 더 맛있다.

무엇보다 맵지 않아서 어린이도 맛나게 먹을 수 있다.

닭볶음탕은 더운 여름에 온식구가 둘러앉아서 먹기 좋은 요리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