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크로낭(Locronan)의 성로낭성당(l'église Saint-Ronan)

여행, 낯선 세상속으로/브르타뉴

​이 고풍스런 건물은 프랑스 로크로낭(Locronan)의 성로낭성당(l'église Saint-Ronan) 성당이다.

이 성당은 1424년~1480년 동안 브르타뉴 공작에 의해 만들어졌다.

​로크로낭은 마을도 작고 성로낭성당도 작은 규모이지만, 성당의 건물과 그 내부의 장식이 어떤 규모의 성당보다 아름답다.

특히, 이 성당은 옛날 '나타사킨스키'가 나온 영화 '테스'에서 성당씬을 찍은 장소로도 유명하다.

​마침, 로크로낭에 갔을 때는 날씨가 너무 좋은 늦가을이었다.

그래서 파란 하늘을 배경으로 성당의 아름다운 풍경을 사진에 담을 수 있어서 좋았다.

실제로 이렇게 푸른 하늘을 브르타뉴에서 가을에 볼 수 있다는 건 흔한 일이 아니다.

​성로낭성당 뒷편으로는 묘지가 존재한다.

이쪽 지역의 전형적인 '앙클로파루와씨' 형태의 성당이다.

​앙클로파루와씨는 성당과 십자가, 묘지가 울타리 안에 함께 존재하는 형태로, 브르타뉴에서도 최 서쪽에 있는 고장의 독특한 성당형태를 일컫는다.

햇볕이 좋아서 묘지의 사진도 무척 아름답게 나왔다.

프랑스의 무덤에는 십자가가 주로 세워져 있는데, 성로낭성당의 묘지에는 예수님이 매달려 있는 십자가가 특히 많아서 놀랐다.

이곳이 ​'성로낭'성당(l'église Saint-Ronan)의 내부이다.

성당은 정말 작다.

​그러나 옛날 경제적인 능력이 얼마나 대단했나를 알 수 있을 정도로 값나가는 조각과 장식으로 장엄한 모습을 갖추고 있다.

​제단과 스텐글라스의 모습!

햇볕이 좋아 스텐글라스가 너무 선명하다.

​중앙제단 옆에 있는 작은 제단!

이런 걸 가톨릭에서는 뭐라고 부르나?

​'성로낭'성당(l'église Saint-Ronan) 안에는 조각품도 정말 많다.

다 진짜로 옛날에 만들어진 것이다.

이건 십자가에서 내려진 예수님을 형상화한 것이다.

​예수를 안고 있는 성모마리아를 상징한 피에타상!

성모마리아의 모습이 현실적이어서 마음에 든다.

​수난을 당하고 있는 예수의 모습!

모두 날씨가 좋은 덕분에 찍을 수 있었던 사진이다.

수년전에 이곳에 왔을 때는 여름이었는데도 이만큼 사진을 잘 찍지 못했다.

게다가 그때는 순례기간이라 사람들로 북적여서 성당의 운치있는 모습을 별로 느끼지 못했는데, 고즈넉한 계절에 방문하니 성당의 아름다움을 진정으로 느낄 수 있어서 좋았다.

​성로낭성당에서 내 마음에 가장 드는 조각은 바로 이것이다.

어린 수도사로 보이는 소년상이다.

​이것은 성로낭 성당에 있는 휘장들이다.

​화려한 자수로 수놓은 이 휘장들은 여름마다 열리는 '트로메니'(Troménie)라고 불리는 순례 행사에 등장하는 것들이다.

'트로메니'는 긴행렬을 이뤄 길을 걷는 순례행사를 말한다.

로크로낭 주민들은 이 휘장과 소중한 십자가들을 앞세우고 줄을 서서 긴 순례행사를 한다.

역시 순례행사는 이 부근 지역에서 모두 여름마다 하는 것인데, 로크로낭의 '트로메니'가 단연 으뜸이다.​

로크로낭의 트로메니를 보려고 인근주민은 물론, 멀리서 오는 관광객도 많다.

모두 성로낭성당이 중심이 되어 벌이는 종교행사이다.

종교적인 영향력이 아직도 살아있다는 걸 로크로낭의 성로낭성당에 가면 느낄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