맵지 않게 짜장 떡볶이 만들기

찌꺼의 부엌

​짜고 매운 음식을 전혀 먹지 못하는 하늘풀님은 떡볶이는 엄청 좋아한다.

그런 그녀를 위해 나는 짜장 떡볶이를 만들어준다.

먼저 팬에 떡과 당면을 넣고 물을 부어 조금 끓인다.

떡이 냉동실에 있었을 경우에는 처음부터 함께 끓이고, 말랑말랑한 상태라면 야채를 넣을 때 떡을 넣으면 된다.

떡과 당면을 끓이다가 오뎅을 넣는다.

오뎅이 빠진 떡볶이는 맛이 없다는 게 내 생각이다.

그래서 나는 떡볶이에 오뎅을 꼭 넣는다. 

​준비해 놓은 야채들을 넣는다.

야채는 당근과 양파, 파와 마늘을 듬뿍 넣는다.

​양배추가 빠져서는 안된다.

양배추는 떡볶이에 넣는 야채 중에서 가장 많이 넣는 채소이다.

역시 채를 썰어서 넣는다.

떡볶이의 채는 너무 가늘게 썰지 않는다.

그렇다고 너무 도톰해도 않좋고...

사진속의 채소 상태가 좋다.

​그러고는 짜장은 딱 반숟가락 넣는다.

사진에 보이는 짜장은 한살림 짜장이다.

한살림 짜장은 갈색을 띤다.

맛은 짜장맛!

​짜장과 야채, 떡, 당면, 오뎅이 잘 섞이도록 골고루 뒤적인다.

그러고는 뚜껑을 덮고 불도 중불로 낮추고 끓인다.

국물로는 미리 끓여놓은 채수를 조금 부었다.

국물이 잦아들 쯤에는 불을 가장 낮게 낮추고 더 끓인다.

이따금씩 뚜껑을 열고 바닥에 눌러붙지 않도록 뒤적여준다.

완성된 상태!

평소 식당에서 파는 떡볶이를 전혀 먹지 못하는 하늘풀님에게 즐거움을 선사하는 떡볶이가 완성되었다.

이제, 접시에 담아서 내면 된다.

짜장 반 숟가락 외에 다른 양념은 아무것도 넣지 않았다.

조금 맹숭하고 싱거울 수도 있는데, 도리어 야채와 떡 맛이 돋보여 맛이 나쁘지 않다.

하늘풀님은 이렇게 만든 떡볶이가 가장 맛있단다.

맵고 짠 음식을 자제해야 하는 분께 해드리면, 좋아하실 떡볶이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