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집 앞의 귀여운 잔디인형

문득, 멈춰 서서

​이 귀여운 인형들은 우리 동네에 있는 어린이집 앞에서 본 것이다.

지난 여름, 날이 맑은 오후의 일이었다.

마침 어린이집 원장님이 나와계서셔 나는 이것이 잔디인형이라는 걸 알았다.

​어린이집에서 아이들과 함께 잔디인형의 얼굴 꾸미기를 한 모양이다.

​자세히 보니, 머리에는 잔디씨가 가득하다.

이 위에 물을 주면, 잔디싹이 트나보다.

나는 이 인형들을 이날 뒤에도 이틀을 더 보았다.

싹이 튼 잔디인형을 볼 수 있을까 디대를 했는데, 그런 행운은 존재하지 않았다.

그릇에 적힌 이름들은 이 인형들의 주인인 모양이다.

모두 아이들 집으로 갔겠지?

싹이 튼 잔디인형의 모습이 궁금하다.

올 여름의 한 에피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