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추잔치국수, 비내리는날 맛있는 점심식사

문득, 멈춰 서서

​이 국수는 하늘풀님이 점심식사로 오늘 준비해준 것이다.

채수에 버섯과 대파를 넣고 끓인 국물에 마지막에 부추를 넣고 잠깐 끓였다고 한다.

​그것을 삶은 쌀국수에 담고 참깨를 뿌려서 내게 주었다.

보기만 해도 시원하면서도 맛있는 느낌이다.

부추향이 행기롭다.

게다가 이 부추는 막내동생이 주말농장에서 키워서 준 것이다.

파는 것보다 부드러운 데다가 향이 더 강했다.

​나는 여기에 배추김치와 간장, 참기름을 더했다.

그러고는 잘 섞어서 먹었다.

비가 내리는 날 부추를 넣은 잔치국수가 너무 잘 어울린다.

비가 내리니까, 따끈한 국물이 몸을 따뜻하게 해주는 듯 하다.

거기에 부추향이 더해지니, 더 맛나다.

비가 내리는 날에는 부침개를 부치곤 했는데, 부추잔치국수도 일품이라는 걸 알았다.

비내리는 날 즐길 요리가 하나 더 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