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바지 주머니로 실내화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이건 정말 오랫동안 잘 입었던 닉스진 바지이다.

그런데 너무 많이 입어서 가방을 만들기에도 낡았다.

이렇게 낡은 청바지라면, 실내화를 만들면 좋다.

청바지 주머니로 만든 실내화는 감촉도 좋고, 더러워지면 썩썩 세탁기에 빨 수 있어서 정말 유익하다.

먼저, 바닥이 될 천과 퀼팅솜을 함께 누벼준다.​

이렇게 누벼야 들뜨지 않는다.

​발 크기로 재단한 청바지의 뒷주머니와 바닥천, 퀼트솜이 준비되었다면, 재료를 다 갖춘 것이다. 

​이 재료들을 퀼팅솜, 바닥천, 실내화 본체 순서로 놓고 빙 둘로 바느질한다.

​바느질을 마치면 이런 모양이 된다.

뒤꿈치가 될 부분을 남겨 놓고 바느질 한 다음, 뒤집어서 그곳은 감침질로 마무리짓는다.

그러면, 실내화의 모양을 다 갖춘 것이다.

​발바닥이 위치할 부분도 누벼 주는 것이 좋다.

실내화를 만들 때는 바닥천과 본체가 들뜨거나 서로 겉돌지 않도록 누벼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번에는 네모 모양을 살려, 달팽이 모양을 네모로 바느질했다.

무늬가 나쁘지 않다.

​짜잔~

완성되었다.

​이렇게도 찍어보고!ㅋㅋ

인증 샷!

이렇게 신으면 된다.

어떤 실내화보다 만들기 쉽고 착용감도 좋다.

바느질 초보자들에게 자신감을 줄만한 만들기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