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바지로 치마만들기, 유행지난 판타롱 청바지 리폼

찌꺼의 바느질방

​이 청바지는 옛날에 판타롱스타일이 유행할 때 즐겨 입었던 것이다.

그러나 요즘은 통이 좁은 바지가 아니면 촌스러워 보여서 판타롱바지는 잘 입게 되지 않는다.

​그러나 바지도 아직 튼튼하고 색상조차 내가 좋아하는 것이라 계속 입고 싶다.

그래서 나는 이 바지를 리폼하기로 했다.

치마로 만들어서 입을 생각이다. 

​나는 바지를 과감하게 싹뚝 잘랐다.

​뒤에 달린 주머니가 귀여워서 치마로 만들면 안성맞춤이겠다.

​나는 바지통을 이등분해서 축~ 이어 붙였다.

그리고 치마단도 단정하게 바느질을 했다.

​이걸 잘라놓은 바지의 밑위부분에 주름을 잡아서 시침핀으로 고정시킨다.

주름 간격을 일정하게 배치해서 빙둘러서 시침질한다. 

​그러고는 재봉틀을 이용해서 바느질한다.

천이 들트는 것을 막기 위해 겉에서도 한번 더 바느질해서 차분하게 눌러준다.

그러면 완성이다.

복잡해 보이지만, 실제로 바느질하는 양은 많지 않고 만드는 법도 간단하다.​

​완성된 모습!

귀여운 주름치마가 되었다.

속에 레깅스를 입고 부츠를 신고 겨울에 입으면 무척 귀여운 디자인의 치마가 될 것 같다.

뒷모습은 귀여운 주머니 덕분에 더 맵시있어 보인다.

판타롱이라 천이 많아서 주름치마를 만드는 데 무척 유용하다.

유행지난 판타롱 청바지를 치마로 리폼하면, 한층 새롭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