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치조림 맛있게 하는법

찌꺼의 부엌

개인적으로 나는 갈치는 구워서 먹는 것보다 조림을 해서 먹는 것이 맛있다고 생각한다.

오늘은 갈치조림을 해볼까?

먼저, 갈치를 깨끗이 장만한다.

나는 갈치조림을 할 때는 소금간은 하지 않는다.

이렇게 장만한 갈치는 옆에 잠시 밀쳐놓고....

납작한 냄비에 두툼하게 무를 썰어서 약간의 채수를 넣고 끓인다.

무는 너무 얇지 않게 써는 것이 맛있다.

무가 반쯤 익을 때까지 끓인다.

이제, 거기에 갈치를 넣는다.

식용유와 간장, 고추가루를 넣고 뚜껑을 덮고 끓인다.

매운 것을 잘 못먹는 식구를 위해서 나는 고추가루는 많이 넣지 않는다.

기호에 따라 간장이나 고추가루는 조절하면 된다.  

그러고는 바로 대파를 수북하게 얹고, 마늘도 다져서 넣는다.

뚜껑을 덮고 중불에 끓인다.

생선이 어느정도 익었다 싶을 때, 갈치살이 부서지지 않게 조심하면서 무와 잘 섞어준다.

갈치가 국물에 젖도록 해주고 해주고, 무를 생선 위에 놓아서 생선에 무 맛이 잘 배도록 해준다.

가장 낮게 불을 낮추고 뚜꺼을 덮고 더 조린다. 

짜잔~

완성된 모습이다.

갈치가 부드럽게 잘 익었다.

갈치조림에 들어있는 무도 참 맛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