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 가위 가는 곳

유익한 정보

 

 

이 사진은 2년 전, 우리 아파트에 온 '칼 갈아요' 자동차이다.

나는 이 자동차를 발견하고는 얼른 집에 가서 무뎌진 가위와 칼을 가지고 나왔다.

수년째 칼을 갈 기회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이제야 그 기회가 온 것이다.

 이곳은 칼과 가위를 다 취급하는 곳이다.

 

 

이건 가격표!

나는 가격표를 사진찍어 두기로 했다.

 

 

가격표대로 독일제 쌍둥이칼은 9,000원에, 일제 문구용 가위는 3,000원에 갈았다.

이렇게 전문가들에게 갈면, 칼과 가위 모두 계속 사용할 수 있어서 좋다.

나는 위에 있는 문구용 가위는 18년 째 쓰고 있는 것이다.

지금까지 두번 갈았다.

갈고 나니, 가위와 칼 모두 너무 잘 든다.

사장님은 일년에 한번식 온다면서 내년에 올 때 문자를 주겠다면서 내 전화번호를 받아갔는데, 그 후 1년이 훨씬 넘었는데도 연락이 없다.

물론, 우리 동네에 작년에는 오시지 않으셨다.ㅠㅠ

다행히 사장님의 전화번호를 받아놓았으니, 원한다면 전화를 걸어서 어디에서 칼을 갈고 계신지, 우리 동네에는 언제 올 건지 여쭈어 볼 수 있으니 사실 걱정은 하지 않고 있다.

다음에 오신다면, 부엌용 칼도 다시 갈고 재단가위도 갈아야겠다.

지금은 '칼갈아요' 차를 기다린다.

'칼갈아요' 전화번호: 010-2336-6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