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매화와 죽단화 비교

풀, 꽃, 나무 이야기

4월은 황매화의 계절이다.

보통 4월이 되어야 피는 황매화가 올해는 3월에 벌써 피었다.

황매화는 홑꽃으로 얇고 부드럽다.

꽃이 어찌나 푸슬거리는지, 질 때도 꽃잎이 바람에 하늘하늘 날리는 것이 특징이다.

우리 아파트 단지에는 황매화가 많다.

이 황매화 사진은 작년에 찍은 것이다.

현재, 황매화가 피기는 했지만 이렇게 활짝 피지는 않았다.

황매화는 그늘에서도 꽃이 잘 핀다.

이 꽃은 키큰 벚나무 그늘 아래서 자라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도 이렇게 활짝 꽃이 피었다.

물론, 이곳의 황매화는 아직 꽃이 피지는 않았다. 

확대한 황매화꽃과 이파리!

잎을 잘 보라!

황매화와 정말 많이 닮은 꽃은 죽단화이다.

꽃은 겹꽃으로 소담스럽다.

꽃을 제외하면, 줄기와 이파리가 황매화와 죽단화가 너무 똑같아서 꽃이 피기 전에는 구분하기 힘들 정도다.

죽단화는 꽃이 소담스러워서 그런지 어렸을 때부터 많이 보아왔던 꽃이다.

특히, 울타리꽃으로 담장대신 죽단화가 활짝 피어있는 모습을 본 적이 많다.

죽단화는 황매화가 질 때, 피기 시작한다.

황매화보다 개화시기가 조금 늦은 듯 하다.

우리 아파트 정원에는 죽단화도 많다.

죽단화도 황매화처럼 그늘에서도 잘 자라고 꽃도 잘 핀다.

이 사진은 황매화가 피어있는 상태에서 죽단화가 막 피기 시작할 때, 두 꽃이 함께 피어있는 모습을 찍은 것이다.

이런 풍경을 포착하기는 쉽지 않아서 너무 즐거워하면서 사진을 찍었던 기억이 난다.

황매화는 꽃이 너무 처연해서 아름답고, 죽단화는 소담스러워서 좋다.

모두 봄에 행복감을 주는 꽃이다.

마당에 볕이 잘 안드는 공간이 있다면, 황매화나 죽단화를 심어도 좋겠다.

꽃이 지면, 싱그러운 이파리도 아름답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