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봄 새싹들

풀, 꽃, 나무 이야기

 

요즘은 코로나바이러스 때문에 거의 외부활동을 못하는 실정이다.
사회적 거리를 신경쓰면서 동네 산책로로 약 2시간 정도 운동을 나가는 것이 유일한 활동이다.
그런 중에도 봄이 왔고, 꽃이 피었다.
오늘은 꽃보다 새싹들을 관찰하면서 걸었다.
위 사진속 예쁜 싹은 벚나무의 싹이다.
꽃도 예쁘지만, 새싹도 예쁜 벚나무!

그 아래, 꽃봉우리도 맺혔다.
'며칠 뒤면, 꽃도 보겠다' 생각하고 발길을 옮겼는데...

채 몇 걸음 가지 않아, 예쁘게 꽃이 피어 있다.

산수유나무 밑동에도 싹이 돋아나고 있다.

라일락의 싹들!
라일락도 다음주면 꽃이 필 듯 봉우리가 맺혔다.

흐드러지게 피어있는 개나리꽃 틈에서 초록 잎들이 돋고 있다.

뽕나무도 예외가 아니다.
벌써부터 달콤한 오디가 떠올라, 혼자 배시시 웃었다.

이건 아무리 봐도 참나무 같다.
어디서 씨가 날아왔나? 주변을 둘러보았는데, 찾을 길이 없다.
참나무 새싹이 너무 예뻐, 자라는 걸 봐야겠다 생각하고 발걸음을 옮겼는데, 다시 찾을 수 있을지 모르겠다.
전염성 높은 바이러스로 모두 마음이 어수선한데, 꽃들 때문에, 새싹들 때문에 웃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