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곁들인, 해물야채전 맛있게 부치는 방법

찌꺼의 부엌

비가 내리는 날은 부침개를 부치면 즐겁다.

그건 아마도 어린 시절의 추억 탓일 것이다.

어머니는 비내리는 날에는 늘 부침개를 부쳐 주셨다.

텃밭에서 키우는 호박, 풋고추, 부추 등의 야채를 얼른 따다가 부친 신선한 야채전은 언제 먹어도 행복한 맛이었다.

그러나 모두 어린 시절의 추억이 되었다.

그래서였을까?

나도 비가 내릴 때면, 부침개를 부쳐야겠다 생각을 자주 한다.

지난 주, 비가 내렸을 때도 같은 생각이 들어서 냉장고를 뒤졌다.

마침, 호박과 양파, 당근이 있다.

이걸 가지고 부쳐보자!

먼저, 야채들을 도톰하게 채를 썬다.

도톰하게 썬 이유는 이번에는 오징어를 넣어서 해물, 야채전을 부칠 계획이기 때문이다.

오징어와 어울릴 수 있도록 호박과 양파는 너무 가늘지 않게 채를 썬다.

거기에 그날은 평소 부침개에 잘 넣지 않는 대파의 하얀부분을 채썰어 넣었다.

오징어의 비린내를 잡아주기엔 대파가 좋다.

당근은 빨리 익지 않으니까, 얇게 채써는 것이 좋다.

야채들이 모두 준비되었다.

그러고는 오징어도 최대한 가늘게 썰어서 야채와 섞어준다.

오징어는 미끌거려, 자칫 손을 베일 수 있으니까, 너무 가늘게 썰지 않아도 된다.

평소 오징어 숙회를 썰 때보다 가늘면 된다.

준비된 야채와 오징어 위에 밀가루와 부침가루를 2:1 비율로 넣는다.

맹물을 농도를 잘 맞춰가면서 붓는다.

다른 양념은 필요없다.

나는 소금도 넣지 않는다.

간은 간장에 찍어서 먹는 것으로 충분하고, 그렇게 하는 것이 더 맛있다. 

밀가루와 부침가루는 너무 많이 넣지 않고 야채들이 잘 비벼질 정도면 충분하다.

완성된 부침 반죽!

이정도가 좋다!

잘 달궈진 후라이팬에 식용유를 살짝 두른 뒤, 반죽을 두 국자 정도 얇게 펼쳐 부친다.

불은 너무 높아도 안되고 너무 낮아도 안 된다.

불이 너무 세면, 밀가루가 금방 타고, 너무 낮으면 야채에서 물이 나와서 부침개가 질척하게 된다.

부침개의 색깔이 반투명하게 익어갈 무렵에 뒤집어준다.

뒤집을 때도 식용유를 한번 둘러, 뒷면에도 기름이 발라지도록 한다.

뒷면도 어느 정도 구워지면, 불을 최대한 낮춘 뒤에 좀더 노릇노릇 구워지도록 몇번을 뒤집어 가면서 굽는다.

완성된 해물, 야채전이다.

오징어가 곁들어지니, 훨씬 풍부하고 고소한 맛이다.

감식초를 넣은 간장에 찍어서 먹으면, 훨씬 맛있는 야채전을 즐길 수 있다.

부침요리는 감식초 간장이 정말 잘 어울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