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래나무와 호두나무 비교

풀, 꽃, 나무 이야기

내가 산책하고 있는 안양천가에 가래나무가 있다는 사실을 올봄에야 알았다.

자주 다니는 산책 코스가 아니어서 눈여겨 보지 못하고 있던 나무였다.

이건 봄에 가래나무에 꽃이 피어 있는 모습이다.

가래나무는 호두나무와 비슷하지만, 잎이 더 뾰족하고 훨씬 많이 달리는 것이 특징이다.

한 줄기에 12~18개 가량 달린다고 하니, 호두나무와는 완전히 구분할 수 있다.

꽃은 암꽃은 빨간색으로 뾰족뽀족하고 숫꽃은 밑으로 주렁주렁 달린 모습이 호두나무와 비슷한데, 역시 호두나무의 숫꽃보다 더 풍성해 보인다.

이 사진은 꽃이 진 뒤, 열매가 조롱조롱 맺혔을 때 찍은 것이다.

동그랗고 끝이 뽀족한 것이 가래의 형태를 띠고 있다.

열매도 10개 가량 달렸다.

뭐든 호두보다 많다.

이파리가 너무 탐스러워서 찍은 사진!

하늘을 배경으로 한 가래나무 이파리들이 너무 싱그러운 느낌이다.

가래 열매만 좀더 확대해서도 찍고!

그 뒤 약 한달 뒤, 가래열매들이 이렇게 컸다.

탐스러운 모습!

이건 6월의 모습이다.

그 뒤에는 비가 너무 많이 내려서 가래나무 근처를 가지 못했다.

지금쯤, 더 탐스럽게 자랐을 것이다.

이건 호두나무이다.

우리 동네에는 호두나무도 많다.

이 호두나무는 안양시청 울타리에서 자라는 것이다.

봄, 호두나무에 열매가 맺힌 모습이다.

호두는 1~2개 정도 열매가 맺힌다.

이파리는 가래나무잎보다 더 둥글고 짤막하다.

무엇보다 한 줄기에 5~7개 정도의 이파리가 달린다.

그러고 얼마 뒤 6월!

호두가 정말 많이 여물었다.

이 사진도 같은 날 찍은 것이다.

동글동글한 모양이 호두가 상상되는 모습이다.

너무 귀엽다~

장마가 지나면, 호두랑 가래가 얼마나 컸나 나가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