쇠별꽃, 별을 닮은 귀여운 들꽃

풀, 꽃, 나무 이야기

세상에는 별을 닮은 꽃들이 있다.

도리지꽃, 돌나물꽃...

그런데 또 하나!

바로 쇠별꽃이다.

이름까지 별을 닮은 이 쇠별꽃은 하천가, 물이 많은 데에 흔하게 피는 야생화이다.

봄부터 여름, 가을까지...

겨울을 제외한 계절 내내 쉽게 볼 수 있는 꽃이다.

우리 동네 하천가에는 쇠별꽃이 한창이다.

자라면서 두 갈래로 갈라져, 꽃은 더 풍성하게 퍼진다.

게다가 마주나기로 펼쳐지는 잎이 넓고 많아서 초록이 짙어 더 예쁘다. 

나는 최대한 카메라를 바싹 대고 사진을 찍었다.

두 장이 쌍을 이룬 10장의 꽃잎이 별처럼 펼쳐져, 반짝이는 별같다.

얼핏보면 눈에도 잘 띠지 않는 작은 꽃이다.

이날은 볕이 좋아서 원하는 사진들을 얻었다.

사실, 쇠별꽃을 사진에 담으려고 했던 것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었다.

반짝반짝 별들이 반짝이는 듯하다.

하천가를 산책하면서 여름과 가을을 거치면서 계속 쇠별꽃을 볼 수 있어서 좋았다.

그리고 지금은 마치 끝물이라는 듯 총총 작은 열매를 단 쇠별꽃들이 인사를 하듯 피어있다.

곧 꽃의 계절이 끝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