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봉틀 없이 청바지로 스마트폰 가방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색깔이 예쁜 청바지가 생겼다.

나는 바지통을 잘라서는 식탁매트를 만들고 주머니들이 달린 부분만 남았다.

그 중에서도 뒷주머니들만 가지고 스마트폰을 넣어 다닐 수 있는 미니가방을 만들어볼 생각이다.

이번에는 재봉틀을 이용하지 않고 손바느질로 간단하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려고 한다.

먼저, 주머니 하나를 원하는 가방크기로 오려준다.

그것을 다른 뒷주머니 위에!

뒤집어서 올려 놓고 똑같은 크기로 자른다.

청바지의 허리띠 고리를 두 개 잘라낸다.

그걸 가방의 옆구리에 사진처럼 반 접어서 끼워준다.

이 고리에 가방 어깨끈을 달 것이다.

그것을 생각하면서 너무 넓지 않으면서 맵시있는 모양이 되도록 고정시킨다.

그런 뒤에 가방의 옆면과 바닥을 홈질이나 박음질로 꿰맨다.

시접을 넉넉하게 남기면, 따로 시접처리를 하지 않아도 올풀림을 막을 수 있다.

가방 입구도 안으로 시접을 접어넣은 뒤에 홈질로 꿰맨다.

그때, 단추고리도 튼튼하게 달아준다.

단추도 단다.

가방끈을 고리에 넣고 매듭을 짓는다.

가방끈을 이처럼 고리에 고정시키면, 끈을 몸에 맞게 조정하는 것이 너무 쉽다.

원한다면, 끈을 교체할 수도 있다.

이제, 완성이다.

넣을 곳이 세 군데나 있는 짜임새 있는 가방이 만들어졌다.

스마트폰과 간단한 소지품을 넣어서 다니가 아주 편리하다.

이 청바지 가방은 만들기가 너무 쉬워서 작아진 청바지를 가지고 아이들과 함께 제작해 보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

코로나로 온종일 아이들과 집에 있어야 하는 요즘, 즐겁고 유익한 체험학습이 될 수도 있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