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암 4년 반, 병원에서

질병과 함께 살기


<2010년 12월 27일>

다시, 병원이다.

4년 반차! 6개월만 있으면 5년째다.

 

오늘은 암센터에서 별 검사 없이

의사 면담만 하고 약을 처방받았다.

5년동안 먹기로 한 약(타목시팬)은 현재 2개월치가 남아있지만,

의사는 6개월치를 더 처방해주며 약이 끝날 때까지 먹으란다.

부작용 많은 약을 정말 꾸준히 잘 먹었다고 나 스스로를 위로하지만,

여전히 타목시팬은 괴롭다.  

 

의사는 평소와 다름없이

운동은 계속 잘 하고 있는지를 확인받았다.

 

오늘은 다른 때와 달리 별로 많이 기다리지 않고

진료를 받을 수 있었던 덕분에

시간도 여유가 있고, 몸도 피곤하지 않아서 좋다.

 

이제 부지런히 집으로 가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