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유채

풀, 꽃, 나무 이야기
반응형

언제부턴가 사월의 하천가에는 보라유채가 만발하다.

 

4월이 되기 전부터 볕이 좋은 곳에 하나씩, 둘씩 꽃을 피우던 보라유채가....

4월에 접어들자, 이렇게 활짝 피었다.

보라유채꽃가 처음부터 이렇게 많았던 것은 아니다.

아니, 몇 년 전에는 이 주변에 한송이도 없었던 꽃이다.

그런데 얼마 전부터 군데군데  피더니, 지금은 온통 보라유채다.

하천가를 뒤덮고 있는 보라유채가 멋지기는 하다.

그러나 나는 무더기로 해마다 피어나는 보라유채를 좋아하는 건 아니다.

토종의 야생화들이 그만큼 경쟁에서 밀리면서 서식지를 잃었다.

꽃양탄자처럼 펼쳐져 있는 보라유채가 예쁘게만 보이지 않는 이유다.

보라유채가 아니라, 냉이꽃과 꽃다지, 고들빼기꽃이 피어도 좋았을 것이다. 

한 종류의 원예종 식물이 빠르게 점유해가는 현장을 보라유채를 통해 본다.

그래도 보라유채꽃은 너무 예쁘다.

그래서 볼 때마다 나도 모르게 카메라를 꺼내들게 된다. 

작년부터 벤치에 앉아서 쉴 때마다 눈에 띄는 보라유채를 하나씩 둘씩 찍은 것이 이렇게 쌓였다.

가까이서도 찍고...

멀리서도 찍고...

꽃이 무슨 죄가 있으랴?

이렇게 인공적으로 하천가를 단장하려고 하는 사람들이 문제겠지!

나이가 들어갈수록 꽃사진을 더 찍게 되는 건 무슨 이유일까?

나는 보라유채를 찍으면서 생각했다.

반응형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갓꽃  (0) 2021.04.13
조팝나무  (0) 2021.04.11
보라유채  (0) 2021.04.04
털별꽃아재비, 작고 귀여운 들꽃  (0) 2021.01.03
너무 귀여운 도깨비풀꽃  (0) 2020.12.22
한삼덩굴은 왜 천덕꾸러기가 되었을까?  (0) 2020.12.17
어린 떡갈나무의 사계  (0) 2020.12.01
고욤나무, 고욤나무 열매의 성장과정  (0) 2020.1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