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팝나무

풀, 꽃, 나무 이야기
반응형

이 하얀 꽃송이는 조팝나무꽃이다.

요즘 우리 동네는 조팝나무꽃이 한창이다.

벚꽃이 져가는 무렵에 조팝나무 꽃이 핀다.

벚꽃이 한풀 물러갔다 싶을 때 피는 꽃이니, 눈에 금방 띤다.

흰무리로 떼지어 피어있는 조팝나무 꽃을 그냥 지나치기는 힘들 것이다.

하늘을 향해 뻗쳐있는 잔 가지를 따라 꽃이 피어있다.

줄지어 무더기를 이루며 피어있는 모습이 귀여우면서도 화려하다.

귀여움과 화려함을 동시에 담고 있는 꽃은 흔한 것은 아니다.

나는 조팝나무꽃을 언젠가는 꼭 수놓아야겠다고 생각해서 사진으로 더 많이 담았다.

나무가지에서 세네 줄기가 뻗어나와 꽃이 달려 있다.

그 밑에 세개의 작은 잎이 빙둘러 존재하는 것도 신기하다.

나는 자수 생각을 하면서 더 열심히 조팝나무꽃을 살펴보았다.

가까이서 들여다보니, 더 귀여운 모습이다.

반응형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갓꽃  (0) 2021.04.13
조팝나무  (0) 2021.04.11
보라유채  (0) 2021.04.04
털별꽃아재비, 작고 귀여운 들꽃  (0) 2021.01.03
너무 귀여운 도깨비풀꽃  (0) 2020.12.22
한삼덩굴은 왜 천덕꾸러기가 되었을까?  (0) 2020.12.17
어린 떡갈나무의 사계  (0) 2020.12.01
고욤나무, 고욤나무 열매의 성장과정  (0) 2020.1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