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팽나무의 아름다운 하얀꽃

풀, 꽃, 나무 이야기
반응형

이 활짝 핀 산팽나무꽃은 우리 동네 하천가에서 찍은 것이다.

마치, 여인의 넓은 치마처럼 활짝 펼쳐지며 자라는 산팽나무는 5월에 이렇게 예쁜 꽃이 핀다.

이 사진은 꽃이 피기 직전, 꽃봉우리 상태를 찍은 것이다.

꽃을 기다리는 꽃봉우리 상태일 때는 더 사진을 찍게 된다.

볕이 좋은 상태에서도 한장!

이 흐드러진 산팽나무꽃은 작년에 찍은 것이다.

앞의 나무와 다른 것으로, 안양천 넓은 하천가에서 자라고 있는 것이다.

4월부터 산팽나무의 꽃이 피길 기다리며, 하천가를 산책하게 된다.

이렇게 흐드러지게 피었다가 지면, 그 자리에 구슬 같은 작고 동글동글한 열매들이 맺힌다.

이 사진은 꽃이 진 직후의 모습이다. 

끝에 열매가 작게 맺힌 것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다. 

그러고 보니, 열매들이 어떻게 자라는지는 잘 모르고 있다.

꽃이 지면, 그다지 관심이 없어서 잘 살펴보지 않은 탓이다.

올해는 산팽나무 열매들을 관찰해 봐야겠다.

반응형

'풀, 꽃, 나무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방풍나물, 혹은 갯기름나물  (0) 2021.07.19
어성초(약모밀)의 신기한 꽃  (0) 2021.06.26
사스타 데이지(Shasta Daisy), 프랑스 들국화를 닮은 꽃  (0) 2021.06.19
산팽나무의 아름다운 하얀꽃  (0) 2021.06.14
물칭개나물  (0) 2021.05.27
주름잎  (0) 2021.05.07
갓꽃  (0) 2021.04.13
조팝나무  (0) 2021.0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