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각천 모아 패치워크 원피스 만들기

찌꺼의 바느질방
반응형

이 옷은 하늘풀님이 오랫동안 입었던 것이다.

이미 소매와 아랫부분을 잘라서 한참 입다가 이 마저도 시들해져 던진 상태였다.

나는 가슴 부분에 그려진 기린들이 너무 귀여워서 챙겨놓았더랬다.

나는 이걸 이용해서 원피스를 만들어 볼 생각이다.

먼저, 원하는 부분을 가위로 오린다.

시접 아래부분을 잘랐다.

이렇게 기존의 솔기를 살리면 좋더 맵시있는 모양의 옷을 만들 수 있다.

잘라낸 옷의 천도 이용하면 조화로워서 좋다.

옷감의 두께가 최대한 서로 어울리도록 생각하면서 조각천들을 선택한 뒤에 배치시킨다.  

재봉틀을 이용해서 조각을 연결한다.

단과 단 사이도 바느질 한다.

조각들 사이에 가로로 길게 띠를 만들어 주었다.

이 띠가 포인트가 되어서 좀더 귀여운 옷이 되었다.

이제, 치마단도 빙둘러 꿰맨다.

그러면, 완성이다.

짜잔!

완성된 모습이다.

처음 만들어 보아서 조금 엉성한 원피스가 되었다.

앞판과 뒷판을 패턴을 뜬 뒤, 그에 맞춰서 바느질한다면 맵시있는 원피스를 만들 수 있을 것 같다.

다음에는 더 완성도 있게 만들 수 있겠다.

조금 허술하지만, 그래도 입으면 예쁘다. ㅋㅋ

나는 이 옷을 다시 하늘풀님에게 선물했다.

원래 주인을 만나니, 잘 어울린다.

이 옷을 즐겁게 입었던 10년 전의 젊은 하늘풀님을 보는 듯한 기분까지 들었다.

추억을 소환하는 재활용 바느질이 즐겁다.

반응형